이낙연 사직안 가결…與 호남경선 변수될까
상태바
이낙연 사직안 가결…與 호남경선 변수될까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1.09.1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사직안이 가결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는 15일 본회의를 열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직안을 상정,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민주당 대권주자들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최대 텃밭인 호남 표심 쟁탈전에 변수가 될 지 주목된다. 특히 양강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 전 대표는 호남 경선에서 사실상 당락이 판가름 날 것으로 보고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권리당원만 20만명이 포진하고 있는 호남에서는 추석 당일인 21일부터 온라인 투표가 시작된다. 경선은 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에서 각각 치러진다.

양 캠프 모두 호남 경선은 앞선 지역 경선과는 달리 살얼음 승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여러 여론조사 상 두 후보의 호남 지지율은 최근 들어 부쩍 격차가 좁혀지고 있어서다.

여기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후보직 사퇴로 그의 ‘안방’이었던 전북(권리당원 7만5000명)이 무주공산이 된 것도 지지율 유동성을 더 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지사는 이번 주말 다시 호남 곳곳을 돌며 지역민들과 소통 접점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지사직 수행으로 이동 반경이 좁았던 만큼 주말과 추석 연휴를 활용해 호남의 바닥 민심을 굳히고 추석밥상에 이른바 ‘이재명 대세론’을 올리겠다는 것이다.

캠프에서는 정 전 총리의 사퇴가 호남 정서에 미칠 파장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때 이 전 대표와의 단일화설이 나오기도 했던 만큼 정 전 총리의 지지층 상당수가 이 전 대표 쪽으로 옮겨가지 않겠느냐는 우려 때문이다.

이 전 대표는 ‘1차 슈퍼위크’(국민·일반당원 투표)에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뒤 호남에서 반전 드라마를 노리고 있다. 특히 최근 민주당 지지층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와 오차범위 내 경쟁을 벌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고무된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이낙연 캠프는 이날 전북에서 의원단 현장회의를 열기도 했다. 이 전 대표도 이례적으로 캠프 회의에 참석했다. 캠프는 정 전 총리의 사퇴를 계기로 전북 표심이 이 전 대표 쪽으로 대거 쏠릴 것으로 보고 있다. 그간 정 전 총리와의 개인적 인연 때문에 공개 지지를 밝히지 못한 전북지역 오피니언 리더들의 ‘커밍아웃’이 잇따를 것이라는 기대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민주당 울산동구지역위원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 ‘주민 집회’ 영종산업 설비 반입 이틀째 무산
  • ‘찬투’ 피해 피항한 선박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
  • 추석 앞두고 활기 넘치는 태화시장
  • 멸종위기 ‘구름병아리난초’, 울산 신불산서 개화 첫 포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