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캐스퍼, 예약 첫날 1만9000대 ‘신기록’
상태바
현대차 캐스퍼, 예약 첫날 1만9000대 ‘신기록’
  • 김창식
  • 승인 2021.09.1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일 오전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공장에서 ‘광주형 일자리’ 첫 번째 완성차인 캐스퍼 1호 생산차가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형 일자리 1호 신차인 현대차의 경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캐스퍼(CASPER)’가 사전예약 첫날 1만9000여대 주문을 받으며 흥행 신기록을 경신했다. 현대차는 29일 출시 예정인 캐스퍼가 14일 웹사이트 ‘캐스퍼 온라인’을 통해 얼리버드 예약을 진행, 사전예약에서 1만8940대 예약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역대 가장 많은 첫날 사전예약 대수로, 종전 기록은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의 1만7294대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캐스퍼가 얼리버드 예약 첫날부터 고객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경제성에 더해 디자인, 안전성, 공간성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상품성 때문”이라며 “한국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진행한 D2C(고객 직접 판매) 방식으로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캐스퍼 예약 대수는 이미 연내 생산 목표인 1만2000대를 초과했다. 전날 캐스퍼 온라인 홈페이지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계약 신청이 몰렸고, 문재인 대통령도 청와대 집무실에서 온라인 사전예약을 했다.

캐스퍼의 판매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며, ‘캐스퍼 액티브(터보모델)’ 선택 시 △스마트·모던 95만원 △인스퍼레이션 90만원이 추가된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민주당 울산동구지역위원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 ‘주민 집회’ 영종산업 설비 반입 이틀째 무산
  • ‘찬투’ 피해 피항한 선박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
  • 추석 앞두고 활기 넘치는 태화시장
  • 멸종위기 ‘구름병아리난초’, 울산 신불산서 개화 첫 포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