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세에 지역 고용시장 먹구름
상태바
코로나 확산세에 지역 고용시장 먹구름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1.09.1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이미지
자료이미지

코로나 4차 대유행이 서비스·판매·음식업 등 울산지역 자영업계를 다시 강타하면서 지역 고용시장이 여전히 침체기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까지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자, 지역 화물운송 관련 종사자수도 크게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8월 울산시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울산 취업자 수는 55만8000명으로 전년 같은달 보다 0.6%(3000명) 감소했다. 이에 따라 울산의 고용률은 58.1%로 전년동월 대비 0.1% 하락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 취업자수가 10만9000명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적게 집계됐다. 지난해 8월(11만4000명) 대비 4.4%(5000명) 감소해 19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0대 취업자수는 지난해와 동일하며, 4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취업자수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전기·운수·통신·금융업(-15.3%) 종사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코로나 확산세가 장기화되면서 택배·운수업 관련 종사자가 큰 폭으로 증가한 타 도시와 달리 울산은 지역 산업경기 침체 여파로 화물운송 등과 관련한 종사자가 크게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건설업(8.9%) 종사자가 크게 늘었고, 제조업 취업자 역시 3.7% 증가했다. 비임금근로자는 1년전보다 6000명(6.4%) 증가해 고용의 질이 더 나빠졌다. 특히 자영업자는 4000명(4.7%) 늘어났다.

자영업자 중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2만2000명으로 전년대비 1.4% 감소하고,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6.8% 증가한 6만9000명을 기록하는 등 여전히 ‘나홀로 생계형’ 자영업자만 불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다 대체공휴일의 영향으로 36시간 미만 취업자가 69.0% 급증했다. 8월 주당 취업시간이 36시간 미만인 단시간 근로자는 22만6000명으로 지난해 8월(13만3000명)에 비해 69.0%(9만2000명) 늘어났다.

반면 36시간이상 취업자는 7만2000명(-18.3%) 감소해 일자리의 질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울산의 실업자 수는 지난해보다 31.1% 감소한 1만3000명으로 2014년 9월(1만1000명)이후 7년만에 최저 수준이다. 구인구직 포기한 인구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업률은 2.2%로 지난해 대비 1.0% 감소했다.

취업자와 실업자가 함께 감소하면서 울산지역 비경제활동인구는 39만명으로 1.4%(5000명) 증가했다.

한편 8월 전국 취업자수는 2760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51만8000명 늘었다. 올해 3월부터 증가세로 전환하며 6개월 연속 증가했다. 다만 취업자 수 증가 폭은 6월(58만2000명)과 7월(54만2000명)에 이어 석달 연속 50만명대를 유지했다. 실업자 수는 74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명 줄었으며, 실업률은 2.6%로 0.5% 떨어졌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민주당 울산동구지역위원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 ‘주민 집회’ 영종산업 설비 반입 이틀째 무산
  • ‘찬투’ 피해 피항한 선박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
  • 추석 앞두고 활기 넘치는 태화시장
  • 멸종위기 ‘구름병아리난초’, 울산 신불산서 개화 첫 포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