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재명 경선후 첫 대면, 공식 회동, 이재명 국감 이후 전망
상태바
문 대통령-이재명 경선후 첫 대면, 공식 회동, 이재명 국감 이후 전망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1.10.1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는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민주당 경선 후 공식 행사에 처음으로 동석했으나 별도의 대화나 면담은 없이 다음 만남을 기약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이날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다.

행사장에 먼저 도착한 이 후보는 지자체장들의 축하 인사를 받느라 바빴다. 이 후보는 송하진 전북지사와 이시종 충북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등의 인사를 받았고 국민의힘 소속인 박형준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도 축하를 건넸다. 경선 상대였던 최문순 강원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도 이 후보에게 반갑게 인사했다.

박남춘 인천시장과는 포옹하며 각별히 인사를 나눴고,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경기지사 후보 경선 상대였던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도 웃음을 띤 채 대화했다.

조금 뒤 문 대통령이 입장했으나 이 후보와의 접촉은 없었다.

문 대통령이 행사장에 들어선 뒤 전체 참석자에게 간단히 묵례를 하고 자리에 앉아 모두발언을 한 탓이다.

별도의 대화 없이 헤어지며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다음 회동을 기약하게 됐다. 청와대와 여당에서는 조만간 회동이 성사될 것으로 예측하는 분위기다.

이 후보가 오는 18일과 20일 경기도청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기로 한 만큼 회동은 그 직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가덕도신공항 대심도 GTX’ 내년 대선 울산공약 건의 주목, 동남권 공동대응 경제논리 넘어야
  • 황금빛 물든 가을
  • 분홍 물결 속으로…
  • 울산시교육청, ‘우리아이’ 제126호 발간
  • 간절곶~진하 잇는 3.06㎞ 해상케이블카 추진
  • 울산 동구, 2021년 찾아가는 기후학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