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이상, 주52시간제 딜레마
상태바
중소기업 절반 이상, 주52시간제 딜레마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1.10.1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주처의 주문예측이 어려워서 갑자기 물량이 증가할 경우 야간근무도 해야 하는 상황인데 52시간제 묶여 난감합니다.”

“중소기업이고 3D업종이라 채용광고를 해도 지원자가 없어요.”

선박용품을 공급하는 울산지역 내 중소기업 A사는 주52시간제 시행으로 생산량이 지난해에 비해 20%가량 감소했다. A사 관계자는 “일하는 시간이 줄어들다보니 그만큼 생산량도 떨어졌다. 근로자들의 임금 감소폭도 예상보다 크다”면서 “기업도, 근로자도 힘든 제도로 개선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주 52시간제 확대 시행(7월부터) 이후 울산지역 제조업 기반 중소기업들의 경쟁력 약화가 점차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5~299인 중소기업 414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주52시간제 시행 실태 및 제도개선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기업 54.1%가 ‘주52시간제 시행이 여전히 어렵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시행이 어려운 이유(복수응답)로는 ‘구인난’(52.2%)이 주된 이유로 꼽혔다. 이어서 ‘사전 주문 예측이 어려워 유연근무제 활용이 어려움’(51.3%), ‘추가 채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50.9%) 등 순이었다.

주52시간제 대응방법으로는 ‘주52시간제 이내 근무’(35.0%)와 ‘탄력근로·선택근로 등 유연근무제 도입’(30.7%)이 가장 높게 조사됐다. 특히 중소 조선업체 근로자 171명을 대상으로 한 별도 설문조사에서는 76.0%가 주52시간제 시행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반대 이유(복수 응답)는 잔업 감소로 임금이 줄어 생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이 96.9%로 가장 많았다.

실제로 주52시간제 시행으로 임금이 줄었다는 응답은 91.8%였고, 평균 임금 감소액은 65만8000원이었다.

임금 감소에 대한 대응책(복수 응답)으로는 별다른 대책이 없어 감수한다는 응답이 71.3%였고 근무시간 외 일자리 구직(투잡 생활)이 40.8%였다. 석현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가덕도신공항 대심도 GTX’ 내년 대선 울산공약 건의 주목, 동남권 공동대응 경제논리 넘어야
  • 황금빛 물든 가을
  • 분홍 물결 속으로…
  • 울산시교육청, ‘우리아이’ 제126호 발간
  • 간절곶~진하 잇는 3.06㎞ 해상케이블카 추진
  • 울산 동구, 2021년 찾아가는 기후학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