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시설아동 자립돕는 ‘정서적 울타리’
상태바
현대미포조선, 시설아동 자립돕는 ‘정서적 울타리’
  • 김창식
  • 승인 2021.10.15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미포조선은 14일 본사 홍보관에서 ‘보호종료아동 희망스케치 사업 멘토링 결연식’을 가졌다.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신현대)이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과 함께 보호종료아동의 홀로서기 지원에 나섰다.

현대미포조선은 14일 본사 홍보관에서 보호종료아동(자립준비청년) 4명에게 사회 적응을 위한 정서적 울타리를 마련해 주는 ‘보호종료아동 희망스케치 사업 멘토링 결연식’을 가졌다.

희망스케치 사업은 만 18세가 되면 아동양육시설에서 독립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 등이 정착금 지원 및 기술 교육, 취업 연계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대표사업이다.

이날 멘토링 결연을 맺은 보호종료아동들은 지난 6월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현대미포조선 기술교육원을 수료하고 협력회사에 취업, 현대중공업그룹의 한 가족이 됐다.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이들이 사회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할 수 있는 해당 협력회사 선배 직원과 멘티-멘토로 인연을 맺어주고, 활동비를 지원함으로써 정서적인 울타리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2년간 숙소 또는 거주비용, 자기계발비 등 총 4000여만원을 지원함으로써 안정된 생활 속에서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해 나갈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보호종료아동들이 당당한 사회인으로서 건강하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가덕도신공항 대심도 GTX’ 내년 대선 울산공약 건의 주목, 동남권 공동대응 경제논리 넘어야
  • 황금빛 물든 가을
  • 분홍 물결 속으로…
  • 울산시교육청, ‘우리아이’ 제126호 발간
  • 간절곶~진하 잇는 3.06㎞ 해상케이블카 추진
  • 울산 동구, 2021년 찾아가는 기후학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