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이자 늦깍이 사진가 이연종, 포토북 출간
상태바
의사이자 늦깍이 사진가 이연종, 포토북 출간
  • 홍영진 기자
  • 승인 2022.01.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과의사이자 늦깍이 사진가인 이연종씨가 동해안 바닷길을 걸으며 기록한 글과 사진을 모아 책으로 묶었다.

<일흔이 되어 해파랑길-걷다 담다 쓰다>는 걷기의 가치와 사진의 힘을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로드 포토 북’이다.

‘해파랑길’은 ‘동해의 떠오르는 해와 푸른 바다를 벗 삼아 함께 걷는다’는 의미를 담은 말이다. 해변길, 숲길, 마을길, 해안도로 등으로 구성된 해파랑길을 완주하면 부산 울산 경주 포항 영덕 울진 삼척 동해 강릉 양양 속초 고성 등 12개 시·군을 지나게 된다.

저자는 2017년 4월 부산의 오륙도 해맞이공원을 시작으로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 이르기까지 총연장 770㎞의 동해안선 도보길을 책 속에 담았다. 이를 위해 저자는 12차례에 걸쳐 해파랑길 곳곳을 촬영했다. 그리고 본인의 사유와 시선으로 본 풍경을 틈틈이 기록했다. 454쪽.

홍영진기자 thinpizz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은 서고 울산은 패싱 불만 폭주
  • “18억에 매입한 부지, 폐기물 처리에 100억 부담”
  • [친절한 논설실:뉴스 톺아보기]울산도 교통오지 벗고 사통팔달 철도시대 개막
  • 울산시립미술관 1호 소장품, 백남준 ‘거북’ 위용
  • 울산 남구 추억의 고교시절 특화거리 조성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 울산 첫 공공미술관 ‘시립미술관’ 문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