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판매량 내년에야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상태바
“자동차 판매량 내년에야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 김창식
  • 승인 2022.01.14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감소한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이 내년에야 이전 수준을 회복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13일 ‘2021년 글로벌 자동차 시장 리뷰 및 2022년 전망’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주제 발표를 맡은 이동헌 현대자동차그룹 경제산업연구센터 자동차산업연구실장은 올해 자동차 시장과 관련 “코로나19의 진정국면 진입으로 대기 수요가 유입되고, 반도체 공급 부족도 완만하게 해소되면서 공급자 우위 장세가 작년에 이어 지속될 것”이라면서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더라도 반도체 공급 문제의 불완전 해소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수준의 판매 회복은 2023년에나 가능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올해 국내 판매량은 금리 인상과 볼륨 모델 신차 출시 부족으로 인해 작년 대비 1.8% 증가한 172만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실장은 올해 자동차 시장의 주요 변화를 △전기차 시장 고성장 △고급 차 시장 확대 △중고차 수급난 장기화 등으로 정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은 서고 울산은 패싱 불만 폭주
  • “18억에 매입한 부지, 폐기물 처리에 100억 부담”
  • [친절한 논설실:뉴스 톺아보기]울산도 교통오지 벗고 사통팔달 철도시대 개막
  • 울산시립미술관 1호 소장품, 백남준 ‘거북’ 위용
  • 울산 남구 추억의 고교시절 특화거리 조성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 울산 첫 공공미술관 ‘시립미술관’ 문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