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3주만에 교섭 재개, 노사 원론적 입장만 재확인
상태바
현대중공업 3주만에 교섭 재개, 노사 원론적 입장만 재확인
  • 정세홍
  • 승인 2022.01.14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노사가 교섭이 중단된지 3주만에 협상 테이블에 앉았지만 원론적인 입장만을 재확인하는 데 그쳤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13일 제28차 단체교섭을 진행했다. 지난달 21일을 끝으로 교섭이 잠정 중단된지 3주만이다.

노조는 노조는 지난 7일 사측에 교섭 재개 공문을 발송했고 이날 상견례 겸 교섭이 재개됐다.

이날 교섭에 노조에서는 정병천 지부장, 금속노조 홍지욱 부위원장이, 사측에서는 이상균 사장이 참석했다.

정병천 지부장은 “사측은 시간을 낭비하지 말고 힘든 부분에 대한 고민을 접고 통 큰 결단을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상균 사장은 “올해 창립 50주년인 만큼 새로운 준비를 해야 되는 해다. 노사가 잘 노력해서 훌륭한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 2021년 단체교섭의 마무리를 위해 회사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사 안팎에서는 이날 교섭 재개에도 불구, 설 연휴 전 타결은 어렵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설 연휴 전까지 2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빠르게 합의점을 찾기는 어려워보인다.

한편 노사는 오는 18일 제29차 교섭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세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은 서고 울산은 패싱 불만 폭주
  • “18억에 매입한 부지, 폐기물 처리에 100억 부담”
  • [친절한 논설실:뉴스 톺아보기]울산도 교통오지 벗고 사통팔달 철도시대 개막
  • 울산시립미술관 1호 소장품, 백남준 ‘거북’ 위용
  • 울산 남구 추억의 고교시절 특화거리 조성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 울산 첫 공공미술관 ‘시립미술관’ 문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