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사업체 종사자 12개월째 증가···제조업은 1.2%↑
상태바
울산 사업체 종사자 12개월째 증가···제조업은 1.2%↑
  • 김창식
  • 승인 2022.03.3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사업체 종사자가 12개월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종사자 1명 이상인 울산지역 사업체의 종사자는 43만9000명으로 작년 2월(43만명) 보다 9000명(2.1%) 증가했다. 

올해 1월(43만8000명)보다는 9000명(2.0%) 늘었다.

이로써 울산지역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작년 3월(0%) 이후 1년째 전년 같은 달과 대비 증가했다. 
 
최근 1년간 전년대비 사업체 종사자 증가율은 △4월 0.9% △5월 0.5% △6월 0.6% △7월 0.5% △8월 0.8% △9월 0.2% △10월 0.8% △11월 0.1% △12월 2.0% 등이다. 

코로나19 탓에 2020년 3월부터 작년 2월까지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가 전년 동월보다 감소했다는 점에서 이에 따른 ‘기저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노동부는 분석했다. 

시도별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종사자 수 증감률을 보면 강원(+6.0%), 제주(+5.5%), 세종(+5.4%) 순으로 높았고,  전남(+1.6%), 부산(+1.8%), 대구(+1.9%), 울산 순으로 낮았다.

울산의 입직자는 2만1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3000명(14.8%), 이직자는 2만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2000명(13.2%) 각각 증가했다. 입직률은 0.5% 증가한 4.9%, 이직률은 0.5% 증가한 4.8%를 각각 기록했다.

시도별로는 전년동월대비 입직률은 전북(+2.0%p), 대구(+1.7%p) 등에서 상승하고, 세종(-1.9%p), 충남(-0.8%p) 등에서 하락했다. 

이직률은 전북(+1.3%p), 대구(+1.1%p) 등에서 상승하고, 세종(-2.2%p), 대전(-1.0%p) 등에서 하락했다.
 
울산의 제조업 종사자는 16만6000명으로 전년동월(16만4000명) 대비 2000명(1.2%) 증가했다. 지역 제조업 입직자와 이직자는 각 4000명으로 1년 전보다 24.7%, 16.8% 늘어났다.

3월 전국의 종사자가 1명 이상인 사업체의 종사자는 1894만4000명으로 작년 2월보다 52만8000명(2.9%) 증가했다. 작년 3월 이후 1년째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많았다.

코로나19에 타격이 제일 큰 업종인 숙박·음식업 종사자는 지난달 111만3000명으로 작년 2월보다 6만4000명(6.1%) 증가했다. 4개월 연속 증가했다. 

종사자 증가 폭이 큰 업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6.6%,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6.1%, 숙박·음식업 순이다. 종사자가 가장 많은 제조업은 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 1월 기준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72만2000원으로 작년 1월(387만7000원)보다 21.8%(84만5000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502만원으로 22.8%(93만3000원) 많아졌고 임시일용근로자는 178만2000원으로 4.0%(6만9000원) 증가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반구대암각화 현장 찾은 김두겸 당선인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
  • 노동·교육·연금 구조개혁 칼 뺐다
  • 수국이 반겨주는 고래문화마을
  • [민선 8기 김두겸호 핵심 공약 실천 해법은?]尹정부 국립종합대 이전 공약 보조 맞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