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 1분기 물동량 11% 증가···컨테이너 물동량은 13.9% 격감
상태바
울산항 1분기 물동량 11% 증가···컨테이너 물동량은 13.9% 격감
  • 김창식
  • 승인 2022.04.25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분기 울산항의 물동량이 원유수입 증가로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지만, 수출입 컨테이너 처리는 전국 최대 감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무역항인 울산항에서 처리한 물동량은 4979만톤으로 전년동기(4473만톤) 대비 11.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주요 무역항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이다. 울산항 외에 부산항은 0.2% 증가하고 광양항, 인천항은 전년 동기 대비 2.1%, 3.5% 감소했다. 
 
전국 무역항에서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한 총 3억 8,900만 톤(수출입화물 3억 3,121만 톤, 연안화물 5,779만 톤)의 물동량을 처리했다.

특히 울산항의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원유 수입 물동량, 석유화학제품과 자동차의 수출 물동량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기(4,320만 톤) 대비 12.3% 증가한 4,849만 톤을 기록했다. 석유가스 수입 물동량은 8.7% 감소했다.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울산항과 함께 대산항(4.2%)은 증가한 반면 광양항, 인천항(­0.5%), 평택·당진항(­1.3%) 등은 감소했다.

1분기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부진했다. 전국 항만의 수출입 컨테이너 처리물동량은 102만TEU로 전년동기 대비 13.9% 줄었다.  중국, 일본 등 주요 교역국의 수출입 물동량 감소(중국 ­5.2%↓, 일본 ­2.4% 등) 영향으로 수출과 수입 모두 감소했다. 

울산항의 수출입 컨테이너 처리물동량은 102만TEU로 전년동기 대비 13.9% 감소해 전국 최고 감소율을 기록했다. 

부산항은 전년 동기(555만 TEU)에 비해 0.4% 감소한 553만 TEU를 처리했다. 인천항은 전년 동기(83만 TEU) 대비 10.1% 감소한 75만 TEU를 처리했다. 

반면 광양항은 전년 동기(50만 TEU) 대비 8.3% 증가한 54만 TEU를 기록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