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어진 조선해양 특화단지 선정...권명호, 2년간 국비 40억원 확보
상태바
방어진 조선해양 특화단지 선정...권명호, 2년간 국비 40억원 확보
  • 이형중 기자
  • 승인 2022.05.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권명호(울산동구) 의원은 3일 울산 동구 방어진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조선해양 특화단지 선도형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권 의원에 따르면 산업부는 2013년부터 뿌리산업 특화단지 중 우수단지를 지정해 공동시설구축 및 혁신활동을 지원해왔다. 그동안 총 68개 과제를 지원해왔고, 올해는 울산 방어진 조선해양특화단지 등 선도형 2개, 영암삼호뿌리산업특화단지 등 일반형 10개 등 12개 단지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해 총 139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울산 방어진 조선해양특화단지는 대중소 상생형으로 최근 조선산업 용접인력 공급부족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수요기업인 현대중공업이 교육관 시설을 출자하고, 정부와 지자체·뿌리기업이 매칭으로 VR·AR 등 첨단설비를 구축해 오는 2024년까지 매년 2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2000명의 용접기술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권명호 의원은 “지난해 울산 방어진이 조선해양 특화단지로 지정된 이후 이번 선도형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였던 것이 좋은 결실을 맺었다”면서 “선도형 사업으로 선정된 만큼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업과 뿌리산업의 연계를 통한 고부가가치화를 촉진해 울산 동구의 조선업이 활력을 되찾고 근로자들의 근로환경 증진과 부족한 기술인력이 충분히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남알프스 완등인증서 문복산 빠지나
  • [6·1 울산의 선택]보수단일화 결렬…울산시장선거 3파전으로
  • 울산 동구 남목2동 주민자치위원회, 큰마을 저수지산림공원 플로깅 실시
  • 尹정부 울산발전 7개 약속 내놨다
  • 尹의 ‘국립종합대 울산 이전 유치’ 空約 우려
  • 울산 중구, 서부권에 실내체육시설 건립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