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신소재 그래핀 연구로 노벨물리학상 받은 노보셀로프 초청 특강
상태바
UNIST, 신소재 그래핀 연구로 노벨물리학상 받은 노보셀로프 초청 특강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5.1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0일 UNIST 본관 대강당에서 노보셀로프 영국 맨체스터대 교수가 강연하고 있다. UNIST 제공
UNIST(총장 이용훈)는 지난 9~10일 이틀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영국 맨체스터대 교수를 초청해 전문가 세미나와 대중강연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노보셀로프 교수는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 발견의 공로를 인정받아 2010년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인물이다.

지난 9일 열린 전문가 세미나에서는 ‘미래를 위한 물질’(Materials for the Future)이라는 주제로 그래핀을 비롯한 2차원 물질의 연구 동향과 전망을 소개했다. 세미나에는 UNIST 화학과·에너지공학과·신소재공학과 등 관련 학과의 연구진이 참석해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10일에는 ‘발견을 위한 길’(Path for Discovery)이라는 주제로 대중강연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울산과학고와 한국과학영재학교, 대구과학고 등 과학에 관심 있는 고교생과 UNIST 재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해 노벨상 수상자가 새로운 주제를 찾고 문제를 풀어나가는 비결을 들었다.

노보셀로프 교수는 자신과 안드레 가임 교수가 스카치테이프에 연필심을 붙여가며 그래핀 한 층을 분리했던 일화를 소개하며, 다소 엉뚱해 보이는 것이라도 시도해보는 창의성을 강조했다.

노보셀로프 교수는 UNIST와 인연이 깊다. 노벨상 수상 전인 2010년 8월 그래핀 심포지엄을 위해 UNIST를 처음 방문했고, UNIST 저차원탄소혁신소재 연구센터의 명예소장도 맡은 바 있다. 2016년 9월부터는 2년간 특훈교수로 임용돼 UNIST 연구진과 공동연구도 진행했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남알프스 완등인증서 문복산 빠지나
  • [6·1 울산의 선택]보수단일화 결렬…울산시장선거 3파전으로
  • 울산 동구 남목2동 주민자치위원회, 큰마을 저수지산림공원 플로깅 실시
  • 尹정부 울산발전 7개 약속 내놨다
  • 尹의 ‘국립종합대 울산 이전 유치’ 空約 우려
  • 울산 중구, 서부권에 실내체육시설 건립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