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서비스업 생산 5분기 연속 증가…소매 판매는 4분기째 뒷걸음질
상태바
울산 서비스업 생산 5분기 연속 증가…소매 판매는 4분기째 뒷걸음질
  • 김창식
  • 승인 2022.05.1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유행에도 불구, 울산지역 서비스업 생산은 5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인 반면 물가급등 등의 영향으로 소매 판매는 4분기째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1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울산 서비스업생산지수는 99.4로 전년동분기대비 2.7%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0.1%) 이후 5분기 연속 증가율이다. 다만, 증가세는 전분기(3.2%)보다 0.5%p 축소됐다.

서비스업 생산은 보건·사회복지(5.7%), 숙박·음식점(12.9%), 운수·창고(4.5%), 전문·과학·기술(8.1%), 도소매(1.7%) 등 업종에서 증가했다.

금융·보험(-5.1%), 협회·수리·개인(-2.5%), 부동산(-2.6%) 업종은 서비스 생산이 줄었다.

올해 1분기 울산 소매판매지수는 92.6로 전년동분기대비 2.0% 감소했다, 전분기(-0.4%)보다 1.6%p 확대됐다. 지난해 2분기(-5.1%) 이후 4분기 연속 소매판매가 뒷걸음질 친것이다. 

업종별로는 전문소매점(6.3%) 등에서 판매가 늘었으나, 승용차·연료소매점(-10.2%),  대형마트(-8.5%)에서 판매가 감소했다.
 
한편, 올해 1분기 서비스업 생산은 전년동기대비 4.1%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제주(10.4%), 강원(6.1%), 인천(5.8%), 경기(5.6%) 등의 증가율이 특히 높았다. 

코로나19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국내 여행·여가 수요가 점차 회복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1분기 전국 소매 판매는 전년동기대비 2.9% 증가했다. 제주(4.9%), 서울(3.7%), 부산(2.1%), 대전(2.0%), 인천(1.7%), 경기(1.3%), 전북(0.9%), 강원(0.1%) 등 8개 시도는 전문소매점과 백화점의 판매 증가 등에 힘입어 소매판매액이 늘었다.

반면 울산을 포함해 충남(-2.4%), 전남(-2.3%) 등 8개시도는  승용차 및 연료 소매점,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가 줄어 소매판매액이 줄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남알프스 완등인증서 문복산 빠지나
  • [6·1 울산의 선택]보수단일화 결렬…울산시장선거 3파전으로
  • 울산 동구 남목2동 주민자치위원회, 큰마을 저수지산림공원 플로깅 실시
  • 尹정부 울산발전 7개 약속 내놨다
  • 尹의 ‘국립종합대 울산 이전 유치’ 空約 우려
  • 울산 중구, 서부권에 실내체육시설 건립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