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기술 공조 약속, 울산 SMR(소형 모듈 원전)개발 탄력 기대
상태바
한미정상 기술 공조 약속, 울산 SMR(소형 모듈 원전)개발 탄력 기대
  • 이춘봉
  • 승인 2022.05.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정부의 국정과제 채택에 이어 한미 기술 개발 공조 약속이 더해지면서 울산시가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전략 육성 중인 소형 모듈 원전(SMR. Small Modular Reactor) 개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4세대 SMR 원천 기술을 개발 중인 시는 내년부터 표준설계에 들어가기 위해 중앙 부처를 상대로 예산 확보전을 벌이기로 했다.

23일 시에 따르면,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에 선정돼 지난 2019년부터 UNIST 주도 아래 4세대 SMR의 개념설계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용역은 올해 연말 마무리된다.

SMR은 공장에서 제작이 가능한 소형 원자로로,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준 발전 용량이 300㎿ 이하의 원자로를 일컫는다. 원자로와 냉각제, 가압기 등 주요 기기를 용기 하나에 일체화해 크기를 대폭 줄일 수 있다.

새 정부의 원전 산업 육성 기조에 지난주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SMR을 중심으로 원전 기술 이전 등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SMR 산업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경남 공약으로 SMR 중심 차세대 원전 기술 개발을 약속함에 따라 울산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된다.

그러나 시가 개발 중인 4세대 SMR은 경남이 집중하는 3세대 SMR과 차이가 있다.

3세대 SMR은 4세대보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육상용인 반면, 4세대 SMR은 초소형으로 해양 및 선박 추진체 전용으로 활용된다. 용도가 다른 만큼 울산과 경남이 주도권을 놓고 경쟁하는 구도는 아니다.

최종 목표가 세계 시장 진출이라는 점은 공통점이다.

윤 대통령의 공약은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 주도로 3세대 SMR 기술을 개발한 뒤 두산중공업 등 기업에 접목해 세계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울산은 현대중공업 등 지역 조선해양기업의 참여 아래 4세대 SMR 기술을 개발한 뒤 생산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이 개발해 UAE에 수출한 3세대 원전인 APR1400처럼 수출 가능한 독자 기술력을 확보해 공급망까지 구축하는 게 최종 목표다.

울산 4세대 SMR 산업의 관건은 내년도 국비 확보 여부다. 시는 올해 개념설계를 완료한 뒤 5년간 표준설계에 들어가 실증을 위한 기술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수백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막대한 사업비를 감안하면 국비 확보가 사업의 성패를 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는 지난해 사전 기획을 통해 사업의 당위성을 확보했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반구대암각화 현장 찾은 김두겸 당선인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
  • 노동·교육·연금 구조개혁 칼 뺐다
  • 수국이 반겨주는 고래문화마을
  • [민선 8기 김두겸호 핵심 공약 실천 해법은?]尹정부 국립종합대 이전 공약 보조 맞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