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자 못구해 미입주’ 한달새 11%p ↑
상태바
‘세입자 못구해 미입주’ 한달새 11%p ↑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2.06.2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새 아파트 미입주 사유 가운데 전세입자 미확보가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인 주택건설업체 500여곳을 상대로 지난달 전국 아파트 수분양자들의 미입주 사유를 조사한 결과 ‘세입자 미확보’라는 응답이 전체의 35.2%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존 주택매각 지연’(31.5%)과 ‘잔금대출 미확보’(29.6%) 등의 순이었다.

세입자 미확보 답변 비중은 지난 4월(24.5%) 대비 지난달에 10.7%p나 급등했다. 연구원 측은 “고강도 대출 규제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고 금리도 계속 오르는 상황에서 전셋값도 많이 높아졌다”면서 “목돈이 필요한 수분양자가 전세를 내놓은 상황에서 높은 전셋값을 감당할 수 없는 세입자들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연구원이 이날 발표한 이달 울산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68.4로 지난달(86.6) 보다 18.2p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수가 100 이상이면 입주 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전국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72.6으로, 지난달(85.4)보다 12.8p 낮아졌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6·1 울산의 선택]울산시장 김두겸(2일 0시 기준)…보수 4년만에 텃밭 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