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동연 당선인, 양산발전 청사진
상태바
나동연 당선인, 양산발전 청사진
  • 김갑성 기자
  • 승인 2022.06.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동연 양산시장 당선인이 23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양산 동서를 연결하는 지방도 1028호선 개설과 국도 승격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나동연 경남 양산시장 당선인이 제9대 양산시장 취임 전에 ‘양산 10대 핵심비전정책’과 민선 8기 시정 운영 구상을 밝히는 등 시정발전 청사진을 제시했다.

나 당선인은 23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산 동·서의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방도 1028호 국도 승격 추진 등 ‘양산 10대 핵심비전정책’을 제시하고 실현 방안을 설명했다.

나 당선인은 지방도 1028호(웅상~상북간 터널 개설, 총 연장 11㎞)를 개설, 막혀있는 동·서간의 지리, 경제, 물류, 교통의 혈맥을 뚫어 지역균형발전을 꾀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방도 1028호가 국도로 승격될 경우 미개설 구간의 공사비 전액을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어 시의 막대한 예산 부담을 덜고 효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는 것이 나 당선인의 판단이다.

나 당선인은 이 사업을 2025년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영시키는 등 민선 8기 임기 내에 반드시 사업을 착수해 2030년 이전에 준공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국도 35호선과 7호선을 연결하는 웅상~상북간 터널이 개설되면 순환도로가 구축, 양산시와 주변 시군 이용자 교통편익과 산업단지 물류비 절감이 기대된다.

나 당선인은 또 ‘황산공원 복합레저사업’과 ‘문화예술의전당 건립사업’ 등 지역의 핵심 현안을 임기 중에 적극 추진해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웅상센트럴파크 조성 등 과거 시장 재임 시에 진행한 사업을 중단 없이 추진하는 한편 용당 역사 복원(공원화) 사업, 회야강과 연계한 워터파크 및 수목원 조성 등을 새롭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6·7대 시장 재임시절 강조했던 ‘퍼스트 웅상’을 중단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갑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