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혼자 일하는 마트서 강도짓 50대 실형
상태바
여성 혼자 일하는 마트서 강도짓 50대 실형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6.28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혼자 일하는 마트에 흉기를 들고 들어가 위협한 5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2부(황운서 부장판사)는 강도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 중순께 밤 시간대 울산 남구 한 마트 계산대에 50대 여성 종업원 B씨가 혼자 있는 것을 보고 들어가 B씨 목을 붙잡고 흉기를 들이대며 “현금을 다 내놔라”고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과정에서 B씨가 손가락을 다치기도 했다.

A씨는 소란이 일어난 소리를 들은 마트 주인이 안쪽에서 나오자 그대로 도주했다.

재판부는 “술에 취해 집에서 흉기를 들고나와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 상해 정도가 심하지는 않고,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차형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
  • 울산 아파트값 3년만에 최대폭 하락
  • 울산농협 쌀 소비촉진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