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선 발주 러시…조선업계 “수익성 미지수”
상태바
LNG선 발주 러시…조선업계 “수익성 미지수”
  • 이형중
  • 승인 2022.07.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근 LNG 운반선 발주가 이어지고 있어 울산지역 조선업계의 수익성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은 현대중공업 울산 도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의 여파로 액화천연가스(LNG) 수요가 크게 늘면서 최근 LNG 운반선 발주가 이어지고 있다.

고부가가치 선박인 LNG 운반선은 최근 선박 가격도 상승하고 있어 울산지역 조선업계의 수익성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원자잿값 상승에 따른 후판(선박에 쓰이는 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 가격 인상과 조선업계의 인력난은 여전히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3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 세계 LNG 운반선 발주량은 총 767만8585CGT(표준선 환산톤수·89척)로, 지난해 동기(148만6795CGT·18척) 대비 416%나 급증했다.

특히 한국은 이중 544만4931CGT(63척)를 수주하며 점유율 71%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LNG 운반선 수주량 143만3562CGT(17척)보다 280%가량 증가한 수치다.

LNG 운반선은 선박 가격이 가장 높은 고부가가치 선박일 뿐만 아니라 한국이 전 세계 건조를 독점하다시피 하는 ‘효자’ 선종이다. LNG 운반선은 영하 163℃ 이하로 온도를 유지하고 기체로 소실되는 양을 최소한으로 해야 하는데 이러한 기술력은 한국이 가장 앞서나가고 있다.

또 최근 카타르발 LNG 운반선 발주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개시되면서 한국의 LNG 운반선 수주량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다만 밀려드는 발주에 국내 도크(건조공간)가 다 차면서 한국을 향하던 선사들이 대신 중국도 찾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 LNG 운반선 1척을 수주하는 데 그친 중국은 올해 상반기에 26척이나 건조계약을 맺으며 수주 점유율 29%를 차지했다.

LNG 운반선은 최근 선박 가격도 오르고 있어 한국 조선업계의 수익성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2년 전만 해도 1억8600만달러에 그쳤던 17만4000CBM(㎥)급 LNG 운반선의 가격은 지난달 말 기준 2억3100만달러까지 올랐다.

하지만 이러한 긍정적 환경 속에서도 건조 비용의 20%가량을 차지하는 후판 가격이 1~2년새 크게 오르면서 조선업계의 수익성 개선 여부는 아직 미지수라는 것이 업계의 대체적 평가다. 후판가는 지난해 상반기와 하반기에 이어 올해 상반기까지 3차례 연속 올라 현재 작년의 2배 수준인 t당 120만원까지 상승한 상태다.

조선업계의 고질적인 인력난도 발목을 잡고 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 따르면 사내 협력사를 포함한 국내 조선소 인력은 2014년 말 20만3441명에서 지난해 말 9만2687명으로 7년 새 54%나 줄었다.

또 수주 증가로 인해 올해 9월 기준 조선 현장의 생산기능인력(협력사 제외)은 4만7000명까지 필요하지만, 현재 인력 수준은 3만8000명대에 머물러 9500명이 부족한 상태다. 석현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
  • 울산 아파트값 3년만에 최대폭 하락
  • 울산농협 쌀 소비촉진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