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의원 “산악화재 피해 최소화 방안 마련을”
상태바
박성민의원 “산악화재 피해 최소화 방안 마련을”
  • 이형중
  • 승인 2022.08.0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 박성민(울산중구·사진) 의원
국민의힘 박성민(울산중구·사진) 의원은 4일 산악화재 발생을 줄이고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방안마련을 촉구했다.

소방청에서 박성민 의원실에 제출한 ‘2017~2021 산악화재현황’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산악화재 발생은 총 4690건, 이에 따른 인명피해 217명, 총 재산피해액은 2405억원에 달했다. 매년 대규모 산악화재 피해가 발생하고 있지만 소방청이 산악화재에 대응하기 위한 인프라는 매우 미흡한 상황이라고 박 의원실은 전했다.

소방청이 제출한 ‘119항공대 헬기보유 현황’에 의하면 현재 소방청이 운용 중인 헬기 총 31대 중 절반인 15대가 제조일 기준으로 20년 이상된 노후 헬기다. 노후헬기는 최신기기가 부착되어 있지 않아 산불진화 등의 임무수행능력이 부족하며, 정비비용이 높아 경제성이 떨어진다.

또한, 소방청이 제출한 ‘각 지역별 산림화재 진압 전문 차량 출동 건수’ 자료에 따르면, 일반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한 산불현장에 접근해 진화할 수 있는 산불전문진화차량(산악 등 험로 주행에 특화)이 전국에 9대에 불과했다.

산불전문진화차량은 전국 시도중 경기(2), 강원(4), 충북(1), 부산(1), 대구(1)에만 배치되어 있다. 특히, 강원소방본부의 경우 지난 3년간 전문진화차량 출동 건수가 573건에 달하는 등 활용도가 매우 높았다.

박성민 의원은 “이번 윤석열 정부에서 이뤄진 2차 추경을 통해 전국 소방헬기 10대에 산불진화 배면물탱크 설치 예산 83억8800만원이 편성되어 올해 안에 설치될 예정이며, 산불전문진화차 8대 추가 도입을 위한 예산 60억원도 편성됐다”며 “앞으로 소방청의 적극적인 산불대비로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