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날씨]울산 최장기 열대야…다음주도 푹푹 찐다
상태바
[울산날씨]울산 최장기 열대야…다음주도 푹푹 찐다
  • 강민형 기자
  • 승인 2022.08.0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에서 올해 최장기간 열대야가 나타나는 등 고온다습한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당분간 최고온도 33℃이상, 최고체감온도 35℃로 예상돼 이같은 폭염이 지속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지자체들의 폭염 대책도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울산에 발효된 폭염특보는 올해 처음 주의보에서 경보로 격상됐다.

5일 울산 최저기온은 26℃, 최고기온은 34℃며, 6일 최저기온은 26℃, 최고기온은 33℃다. 습도와 기온이 높아 낮 동안 기온이 상승하면서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다.

울산은 3일 현재 6일간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으며 밤 최저기온의 평균은 25.9℃다. 지난달 31일 이후 밤 최저기온이 26℃ 아래로 떨어진 적이 없는데다 특히 지난 1일에는 밤 최저기온이 26.8℃에 달해 가장 높은 밤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강민형기자 min007@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