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회의장회담 개최, “양국 정부 北비핵화 노력 지원”
상태바
한미 국회의장회담 개최, “양국 정부 北비핵화 노력 지원”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2.08.0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진표 국회의장이 4일 오전 국회를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김진표 국회의장과 한미 국회의장회담을 가졌다. 펠로시 의장은 또 휴가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대통령실이 취재진 공지를 통해 밝혔다.

한미 의장들은 이날 국회에서 회담을 한 뒤 진행한 공동 언론 발표에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양측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동맹이 군사 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는 데 주목하며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의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강력히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진지하게 협의했다.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는 그러면서 “미 의회가 작년 말 ‘인프라법’에 이어 지난달 ‘반도체 및 과학 지원법’을 통과시킨 점을 높이 평가하고, 미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에 대한 실질적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미국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며 “첨단 기술 및 공급망 협력을 인적 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한 전문직 비자 쿼터 입법화, 한인 입양인 시민권 부여 법안, ‘김치의 날’을 지정하는 김치 결의안, 베트남전 참전 미주 한인에 대한 또 다른 법안 등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펠로시 하원 의장은 “저희가 의회 대표단으로 순방한 세 가지 중요한 목적은 안보, 경제, 거버넌스다.세 분야 모두 미국과 한국이 굉장히 탄탄한 관계를 구축하고 서로를 통해 많이 배우고 있다”고 밝혔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