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끝난 산업계…이번주 올여름 전력수급 최대 고비
상태바
휴가 끝난 산업계…이번주 올여름 전력수급 최대 고비
  • 신형욱 기자
  • 승인 2022.08.09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가 올여름 전력수급 운영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변수는 역시 날씨다. 전국적으로 무더위와 열대야가 지속되고 산업 현장에서는 여름 휴가에서 복귀하는 인력이 늘면서 전력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력거래소는 이번 주 최대전력(전력수요)은 8만8000~9만1000MW(메가와트)에 달할 것으로 8일 전망했다.

공급예비력은 9050~1만1705MW, 공급예비율은 9.9~13.3% 수준으로 예상했다. 공급예비율은 당일 전력 공급능력에서 최대전력을 뺀 공급예비력을 다시 최대전력으로 나눈 비율로 공급예비율이 낮아질수록 전력 수급 불안감이 커지게 된다.

통상 10% 이상은 돼야 비상 상황 등에 대비해 안정적 전력공급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공급예비력이 5.5GW(기가와트·5500MW) 밑으로 내려가면 전력수급 비상경보가 발령되는데 2013년 8월 이후에는 9년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다.

공급예비력 수준에 따라 1단계는 ‘준비’(5.5GW 미만), 2단계는 ‘관심’(4.5GW 미만), 3단계는 ‘주의’(3.5GW 미만), 4단계는 ‘경계’(2.5GW 미만), 5단계는 ‘심각’(1.5GW 미만) 등으로 구분된다.

울산의 8일 최저기온이 27.8℃로 10일째 열대야가 이어지는 등 전국에서 무더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어 최대전력은 언제든지 급격히 올라갈 수 있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날도 오후 4시 최대전력은 9만MW에 근접했고 공급예비율은 12% 수준까지 떨어졌다.

기상청은 이번 주 중부지방 등 일부 지역에서 비가 오고 낮 최고기온은 28~34℃를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비가 온 뒤 더워지고 습도가 올라가면 오히려 전력수요가 급증하기도 한다.

또 소위 ‘7말 8초’의 여름 휴가에서 복귀하는 인력이 늘면서 산업계의 전력 수요가 증가할 수도 있다.

전력 당국은 전력수요가 급증해도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도록 9.2GW 수준의 추가 예비 자원을 확보해 전력 수급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공급예비력이 충분하기 때문에 산업부가 발표한 대책이면 큰 차질은 없지 않을까 싶다”며 “현재 예비력 수준이면 DR(수요 관리) 사용은 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주 전력수요가 크게 늘지 않으면 올여름 전력수요 피크는 지난달 첫 주로 기록될 전망이다.

지난달 7일에는 최대전력이 9만2990MW까지 치솟아 종전 최고치인 2018년 7월24일(9만2478MW)의 기록을 넘어섰다. 강민형기자·일부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남구 하나님의 교회, 추석맞이 선물세트로 이웃사랑
  • ‘2022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자 5명 선정
  • 울산 남구 삼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50가구에 직접 담근 배추김치 전달
  • 울산 동의 MJF 라이온스클럽, 라면과 추석 선물세트 등 250만원 상당의 이웃돕기 후원물품 전달
  • 거리두기 없는 추석이라 아들 손 잡아보나 했는데…유난히 쓸쓸한 요양시설
  • 백신접종 6개월 지나면 재감염 위험 커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