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9만7천여명 대학 그만둬...대입 재도전 반수생 늘어나
상태바
작년 9만7천여명 대학 그만둬...대입 재도전 반수생 늘어나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9.2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재학 중 대입에 재도전하는 ‘반수생’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대학생의 중도탈락 비율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종로학원이 대학정보공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1년 기준 227개 4년제 대학교(일반대·교대·산업대)의 중도탈락생은 9만7326명으로, 재적학생 대비 중도탈락률은 4.9%로 나타났다. 전년도 대비 0.3%p 증가한 수치이고, 이는 2008년 대학알리미 첫 공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중도탈락은 자퇴, 미등록, 미복학, 학사경고, 수업연한 초과 등으로 대학을 그만두는 것을 말한다.

이른바 ‘SKY’ 대학도 역대 가장 높은 중도탈락률을 기록했다. 서울대는 405명(1.9%), 연세대 700명(2.6%), 고려대 866명(3.2%)이 중도탈락했다. 서울 소재 15개 대학으로 대상을 확대해도 중도탈락률은 전년(2.9%)보다 높은 3.1%였다.

울산대학교는 지난해 799명(4.6%)이 중도에 그만뒀다. UNIST(울산과학기술원)의 작년 중도탈락생은 66명(3.3%)으로 집계됐다.

입시 전문가들은 대학에 다니면서 재수를 하는 이른바 ‘반수’가 늘었기 때문에 수험생 선호도가 높은 대학에서도 중도탈락이 늘어났다고 분석하고 있다.

최상위권 대학 학생들은 의약학 계열 진학을 위해 반수를 하고, 상위권 대학에서는 최상위권 대학으로 가기 위한 반수가 많다는 설명이다.

지역 대학에서도 중도탈락률이 심각한 곳이 적지 않다. 227개 대학 중 27곳이 중도탈락률 10%를 넘었다. 이중 수도권은 5곳뿐이고 나머지 22곳은 비수도권 대학이다. 지방거점국립대도 중도탈락률이 높아졌다. 9개 거점국립대의 중도탈락률은 2020년 3.7%에서 2021년 4.3%로 올랐다. 차형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남구 하나님의 교회, 추석맞이 선물세트로 이웃사랑
  • ‘2022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자 5명 선정
  • 울산 남구 삼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50가구에 직접 담근 배추김치 전달
  • 울산 동의 MJF 라이온스클럽, 라면과 추석 선물세트 등 250만원 상당의 이웃돕기 후원물품 전달
  • 거리두기 없는 추석이라 아들 손 잡아보나 했는데…유난히 쓸쓸한 요양시설
  • 백신접종 6개월 지나면 재감염 위험 커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