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2022 중소기업융합대전 28일 울산서 개최, 더 큰 희망 만드는 구심점 주력”
상태바
[인터뷰]“2022 중소기업융합대전 28일 울산서 개최, 더 큰 희망 만드는 구심점 주력”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2.09.2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무재 중소기업융합울산연합회장 오는 28일 울산에서 개막하는 ‘2022 중소기업융합대전’의 의미와 기대효과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우리 경제의 뿌리를 지탱하는 중소기업인들의 저력을 보여줄 ‘2022 중소기업융합대전’이 오는 28일 산업수도 울산에서 개막한다. 울산시와 중소기업벤처부가 주최하고, 중소기업융합중앙회와 중소기업융합 울산연합회가 주관해 진행되는 올해 융합대전에는 해외연합회 40개사, 지역연합회 1462개사와 유관기관 등 2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으로 기업간 협력문화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를 격려하고, 지역 연합회별 정보교류의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에 앞서 이무재 울산연합회장을 만났다. 이하 일문일답.



-중소기업융합대전이 울산에서 열리게 된 배경은.

“중소기업융합대전은 융합중앙회 자체행사인 ‘중소기업 한마음대회’로 2004년 처음 시작됐다. 이후 ‘중소기업융합대전’으로 명칭이 변경됐고, 지역중심의 민간주도 협업 활성화 행사로 개편됐다. 중소기업의 신사업 창출과 재도약의 기회가 될 ‘2022 중소기업융합대전’ 울산 유치를 위해 여러차례 개최 당위성에 대해 피력한 결과 울산이 개최지로 선정될 수 있었다.”

-울산연합회만이 가진 특징이 있다면.

“중소기업융합중앙회는 전국 13개 지역연합회와 278개 융합회, 해외 58개, 전체 6528개 회원사로 구성됐다. 이 중 울산은 13개 융합회 300여개사로 타 지역과 다르게 90% 이상이 제조업이다. 이로 인해 타 지역에 비해 매출 및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효과가 큰 편이다. 다만 도시의 특성상 대기업의 협력업체가 많아 중소기업간 협업이나 융합관련 성과가 부족한 편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회원사간 협업활동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협업과 융합 활동을 펼치고 있다.”

-중소기업융합울산연합회장을 떠나 다방면으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여 왔나.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거나 봉사한다는 마음보다는 주변인과 더불어 살아가는 것 자체에 보람을 느낀다. 매사에 신의와 신용을 잃지 않고, 책임을 다하다보니 각종 포럼이나 봉사단체의 수장으로 활동하게 됐다. 지금은 중소기업융합울산연합회장으로서 지역 중소기업이 더욱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회원사간 교류와 협력 증진을 통한 혁신 성장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중앙정부와 그리고 중앙회를 통한 각종 지원정책에 회원사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이끌어 내고, 회원사간의 상호 교류를 통해 기술 및 인적 교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번 중소기업융합대전으로 인한 기대효과는.

“무엇보다 산업도시 울산에서 개최되는 행사인 만큼 울산 산업을 재조명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초대형복합위기를 맞고 있는 전국 중소기업인들이 산업수도 울산에서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하길 바란다. ‘새로 만드는 위대한 울산’에서 그 기를 받아서 ‘2022 중소기업융합대전’이 더 큰 희망을 만들어 가는 구심점이 되길 바란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남구 하나님의 교회, 추석맞이 선물세트로 이웃사랑
  • ‘2022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자 5명 선정
  • 울산 남구 삼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50가구에 직접 담근 배추김치 전달
  • 울산 동의 MJF 라이온스클럽, 라면과 추석 선물세트 등 250만원 상당의 이웃돕기 후원물품 전달
  • 거리두기 없는 추석이라 아들 손 잡아보나 했는데…유난히 쓸쓸한 요양시설
  • 백신접종 6개월 지나면 재감염 위험 커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