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주호영 체제’ 재정비…대여전략 강화
상태바
국힘 ‘주호영 체제’ 재정비…대여전략 강화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2.09.2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 체제의 원내지도부 인선을 22일 완료, 대여전략을 한층 강화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날 국민의힘에 따르면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새 원내대변인단을 비롯한 원내수석부대표단 인선을 의결했다.

권성동 전 원내대표의 사퇴로 정기국회 도중 원내지도부를 교체하게 된 만큼, 원내대변인과 정책위수석부의장을 제외한 나머지 원내부대표단은 유임키로 했다.

신임 원내대변인은 김미애·장동혁(초선) 의원이 임명됐다. 정책위수석부의장은 류성걸(재선) 의원이 새로 맡았다.

인선 완료로 원내지도부 재정비를 마친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 첫 정기국회의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의 일전을 다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당 안팎의 사정이 어렵다. 이럴 때일수록 전부 합심해 차분하게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 확인되지 않은 말도 많기에, 팩트를 철저히 확인하고 발언하는 게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감이나 상임위 활동에서 이석하지 말고 끝까지 힘을 합쳐야 한다. 민주당에 숫자로 부족해 어려움이 많지만 최선을 다해주시길 부탁한다”고 했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남구 하나님의 교회, 추석맞이 선물세트로 이웃사랑
  • ‘2022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자 5명 선정
  • 울산 남구 삼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50가구에 직접 담근 배추김치 전달
  • 울산 동의 MJF 라이온스클럽, 라면과 추석 선물세트 등 250만원 상당의 이웃돕기 후원물품 전달
  • 거리두기 없는 추석이라 아들 손 잡아보나 했는데…유난히 쓸쓸한 요양시설
  • 백신접종 6개월 지나면 재감염 위험 커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