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해수욕장 해양레저관광 거점 육성 추진
상태바
일산해수욕장 해양레저관광 거점 육성 추진
  • 이춘봉
  • 승인 2022.12.0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가 동구와 함께 일산해수욕장 일원을 해양레저관광 거점으로 만드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시는 해양레저스포츠센터와 레저 계류시설 등을 설치해 동구를 해양레저관광의 메카로 만든다는 계획인데, 부산과 경남 등 경쟁 지자체를 누를 세부 사업 구상이 관건으로 떠오른다.

시는 일산 해양레저관광 거점 사업을 중장기 투자 사업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총 사업비는 500억원 규모다.

시는 일산항과 일산해수욕장, 대왕암공원, 고늘지구 등을 대상으로 해양레저관광 거점 사업을 추진한다.

요트와 스킨스쿠버 강좌 등이 가능한 해양레저스포츠센터, 요트 등을 정박할 수 있는 레저 계류시설, 데크와 레저 체험 기초 교육장 등을 갖춘 친수광장, 다이빙 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해양수산부의 권역별 해양레저관광 거점 공모 사업에 대비해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해수부는 전국 해안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동남권, 수도권, 서해안권, 다도해권, 한려수도권, 동해안권, 제주권 등 총 7개 권역으로 구분하고 권역별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인프라 및 콘텐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9년과 시범사업으로 동해안권인 강원도 고성군 죽도와 제주권인 제주도 서귀포시 문섬, 서해안권인 전북 군산시 무위도를 선정했고, 2020년 다도해권인 전남 보성군 율포해수욕장과 수도권인 경기 시흥시 거북섬 등 2곳을 지역 거점 사업으로 추가했다. 총 7개 권역 11개 사업지 중 5개 권역 5개 사업지를 이미 선정했다.

울산은 부산과 함께 동남권으로 분류돼 있다. 정부의 기조가 권역별 선정인 만큼 같은 동남권으로 묶인 부산은 물론, 7개 권역 중 동남권과 함께 유일한 미선정 권역으로 남은 한려수도권 경남과도 경쟁해야 한다.

해수부는 내년 하반기 마스터플랜을 수립한 뒤 2024년께 사업 공모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정부 공모에 대비, 동구에 2억원을 지원해 도심형 해양레저관광 거점사업 기본계획 용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용역을 통해 사계절 해양레저가 가능한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공모에 선정되면 총 사업비의 50%를 국비로 충당할 수 있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법률상 사업자 지위가 기초지자체인 만큼 동구와 협의해 차질 없이 준비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