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요금 인상에 울산 복지시설 발 동동
상태바
공공요금 인상에 울산 복지시설 발 동동
  • 강민형 기자
  • 승인 2023.01.3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공공요금 인상 여파가 울산 내 장애인 등 복지시설에도 거세다. 24시간 난방해야하는 장애인 거주시설이나 체육관 등의 대다수 복지시설은 가파르게 오른 요금 탓에 올 2분기 이후 복지 공백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울산 내 한 장애인 거주시설은 최근 가스요금 인상을 크게 체감했다. 작년 대비 LPG 사용량은 비슷했던 반면 올해 받아본 고지서에는 가스요금이 40만원, 전기요금은 20만원이 더 올랐기 때문이다.

가스요금만 지난달에 비해 20%가 인상되면서 공공요금만 한달 운영비의 40% 이상을 차지했다.

울산 내 장애인체육관·복지관 등의 상황은 더욱 어렵다.

남구 한 장애인체육관은 11월 677만5340원이던 가스요금이 12월 1716만6790원으로 3배 가량 증가했다. 전기요금도 한달 새 20% 이상 뛰었다. 해당 체육관은 장애인 대상의 수영장 물 온도를 30℃로 유지해야해 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부담이 더욱 크다.

한해 공공요금 명목으로 1억5000만원을 책정하고 있는데 1월에만 이미 가스·수도·전기요금 등 2500만원을 지출했다. 해당 시설은 전체 운영 예산 중 지원받는 운영비가 72.97%에 달한다. 자체수익금(22.97%), 후원금(4.05%) 등의 비중이 적어 운영비 소진시 올 한해 체육관 운영이 막막하다.

정부가 1~3월동안 영업용 가스요금 등을 한시적으로 할인한다고 하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란 설명이다.

장애인 거주시설은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라 일부 국비가 지원돼 올해는 지난해 대비 전체운영비가 5.1% 인상됐다.

장애인 거주시설이 각각 국·시비 7대3의 비율로 지원되는 반면 장애인 주간보호센터·복지관 등 대부분 시설은 100% 시비가 지원된다. 시는 올해 운영비를 동결한 상태다. 여기에 공공요금 추가 인상 소식까지 받아든 시설 관계자들의 고민은 날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기존 제공되던 복지의 질 저하와 시설 휴관·운영시간 축소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취약계층 복지 공백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남구의 울산 장애인체육관 이용객은 11월 8866명, 12월 8395명이 찾는 등 한달 평균 8000명 이상이 꾸준히 방문하고 있어 이용객들은 휴관시 하루 아침에 갈 곳이 없어지는 상황을 마주해야 한다.

강민형기자 min007@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 본격화, 완전개통땐 언양~강동 22분 거리로
  • [지역민도 찾지 않는 울산의 역사·문화명소]공원 조성 지지부진...차고지 전락한 부지
  • 울산시·울산HD, 리그 2연패 기념 카퍼레이드
  • 3~4대 함께 카페 나들이…울산 관광지 연휴 내내 북적
  • CIP-HSG성동조선 부유식해상풍력 사업 맞손
  • ‘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한층 화려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