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울산 도심융합특구, 경쟁력 있는 밑그림 기대한다
상태바
[특별기고]울산 도심융합특구, 경쟁력 있는 밑그림 기대한다
  • 경상일보
  • 승인 2023.03.15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철 울산 울주군의회 의장

“도시마다 추진 상황은 조금씩 다르지만, 굉장히 빠르게 가고 있다. 다른 지자체로 투자하고자 하는 기업들마저 모두 유치할 것 같은 태세다.”

도심융합특구 조성을 추진 중인 대전의 이야기다. 지난달 서범수 국회의원의 주재로 울주군 삼남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울산 도심융합특구 주민설명회’에서 브리핑에 나선 국토부 관계자는 특구 추진에 대한 대전의 의지를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또 울산의 입지적 장점을 설명하면서도 수도권이나 기업을 불러 모으는 유인 통로가 되어야 할 KTX 울산역이 자칫 울산의 기업과 인재들을 내보내는 유출 창구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지로 선정된 5개 광역시의 기업 유치에 대한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는 만큼 제대로 준비하지 않으면 성공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얘기로 풀이할 수 있다.

실제 지난 2021년 3월 특구에 지정된 대전은 옛 충남도청과 KTX 대전역 일원 124만㎡를 선도사업지로 선정해 기본계획을 수립 절차에 돌입했다.

과학기술 특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자율주행차를 산업 부문으로, 창업 지원주택, 대전역 서광장 리뉴얼, 문화 테라스 등을 주거문화 부문으로 하는 구상안이 완료 단계에 있다.

대전뿐만 아니라 2020년말 지정된 광주와 대구, 그리고 2021년 11월 지정된 부산 역시 각자의 구상안을 바탕으로 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다.

다만 사업 추진 근거가 되는 ‘도심융합특구 조성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다음 단계로 나아가지 못하는 상황. 특별법상 절차에 따라 기본계획 승인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이들 도시는 이제 각자의 방법으로 국회에 계류 중인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등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먼저 준비해온 만큼 한 발이라도 앞서 나가기 위함이라 하겠다.

5개 도시 중 가장 늦은 2022년 12월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지구로 선정된 울산. 애초 울주군 KTX 울산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일대 부지를 선정한 뒤 특구 지정을 추진했지만 정치권 입장과 충돌하면서 우여곡절을 겪었다. 지정 시기도 그만큼 늦어져 결국 4수 만에 막차를 타게 됐다.

울산 도심융합특구 규모는 KTX 울산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지구 166만㎡와 중구 혁신지구 31만㎡ 등 모두 193만㎡로 전국 최대다. ‘판교 제2 테크노벨리’를 모델로 삼고 있는 울산은 정부 관련 센터와 선도기업 유치 등을 통해 기업과 인재가 자연스럽게 흘러들어올 수 있는 기반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달 중으로 지원받은 국비 3억원으로 조성 전략과 기반 시설 계획 등을 담은 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나설 계획이다.

쉽지 않게 오른 출발선이라 하겠다. 시작이 늦은 만큼 상대적 열세에 놓여 있다는 것도 자명한 사실. 그렇다고 걱정할 단계는 아니다. 스포츠로 치면 마라톤이기 때문이다. 지정 과정에서 불거졌던 갈등은 이제 과거 이야기로 접어두고 앞서 선정된 4개 광역시와의 본격적인 경쟁 집중해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도 울산의 입지적 장점과 함께 우리나라 근대화를 이끈 울산의 능력을 높이 샀다. 출발이 늦은 만큼 전폭적 지원도 약속했다. 타 도시와 속도도 충분히 맞출 수 있다는 격려도 잊지 않았다. 앞서 지정된 4개 도시의 발목을 잡고 있는 특별법 처리 문제도 울산 입장에서 다행이라 하겠다.

이제 울산은 특구 조성에 있어 가장 중요한 기업과 인재를 끌어들이기 위한 경쟁력 있는 밑그림을 그려내야 한다. 설명회에서 수렴된 주민들의 여론을 바탕으로 중앙정부와의 긴밀한 협의 속에서 특구 성공의 발판이 되는 완벽한 기본계획을 수립할 수 있길 기대한다.

아울러 정체기에 접어든 울산 성장의 마중물이 될 도심융합특구 사업에 범시민적 관심도 모아지길 바란다.

김영철 울산 울주군의회 의장

※외부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최초 수소발전소 첫삽…내년 상업가동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