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업종은 지원금만큼 월세 더 올려”
상태바
“문예업종은 지원금만큼 월세 더 올려”
  • 정혜윤 기자
  • 승인 2023.03.2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 중구 활성화를 위해 문화의거리 일원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업종 임대료 지원사업 등을 벌이고 있지만 높은 임대료 탓에 빈 점포가 여전하다. 김동수기자

2여년째 문화의 거리 내 건물에 입점해 공예 업종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해 10월께 중구 문화예술 육성업종 임대료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A씨는 “입점 당시에도 1층은 도저히 월세를 낼 엄두가 안 나서 접근성이 떨어지지만 3층까지 올라와 겨우 자리를 잡았다”며 “문화의 거리가 유독 월세가 비싼 감이 있는데, 저희같은 공예 업종은 매출이 일정하지도 않아서 지원을 받아도 월세 지출이 버겁다”고 밝혔다.

울산 중구는 지난 2012년부터 문화의거리 활성화를 위해 문화예술 육성업종이 입점할 경우 심의를 거쳐 임차료, 전시·공연 행사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치솟는 일대 임대료와 함께, 문화예술 업종에 일부 임대료를 더 높게 받는 등의 일이 만연화되며 업종 정착은 물론 일대 경기활성화에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21일 중구에 따르면 중구 문화예술 육성업종 지원액은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월 최대 30만원으로 동일하다. 하지만 현재 문화의거리 1층은 15평에 최소 100만원으로 일반 술집이나 음식점도 월세내기가 빠듯한 실정이다.

문화의거리에 입점한 문화예술인들은 “임차료 지원이 10여년째 동결인데다가 업종 당 한 번, 3년밖에 지원되지 않아 지원이 끝나면 월세 지출도 버겁다”고 말했다. 지원을 받는 문화예술업종은 모두 60곳이며 월세가 비싼 1층 입점은 극소수로 상당수가 비어있다.

지역 부동산 업계는 중구 문화예술 업종 월세 지원 사실은 이미 다 알려져 암암리에 건물주가 월세를 올려받는 경우가 부지기수라고 입을 모았다.

옥교동 한 공인중개사는 “건물에 문화예술 업종이 들어온다고 하면 최소 10여만원은 더 올려서 받으려는 건물주들도 있다”면서 “문화의거리 상권이 너무 죽어 있어서, 임대료를 올려 받으려는 건물주들을 말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근 울산시립미술관이 들어선데다 대규모 아파트 재개발도 진행되고, 신종코로나도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임대료도 5만~10만원 가량씩 점차 오르는 추세다.

문화예술인들은 “문화예술 업종은 특성상 매출이 높지 않아서 버거울 수밖에 없다”며 “문화예술 업종의 적극 홍보와 임대료 지원 향상 등 실질적인 정착 지원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구 관계자는 “임대료 지원금액을 올리면 건물주가 함께 월세를 올리는 악순환이 우려돼 지원금액을 올리기가 어렵다”면서 “현재 문화의거리 10년 성과 보고서를 준비 중인데, 이 과정에서 임대료 지원 등도 분석해 올해 안으로 지원 확대 방안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혜윤기자 hy040430@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곳곳 버려진 차량에 예산·행정 낭비
  • 확 풀린 GB규제…울산 수혜 기대감
  • 궂은 날씨에도 울산 곳곳 꽃놀이 인파
  • [송은숙 시인의 월요시담(詩談)]복효근 ‘목련 후기(後記)’
  • [기고]울산의 랜드마크!
  • 이재명 대표에서 달려든 남성, 사복경찰에게 제압당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