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시, 4계절 아름다운 꽃의 도시 조성에 나서
상태바
경남 양산시, 4계절 아름다운 꽃의 도시 조성에 나서
  • 김갑성 기자
  • 승인 2023.05.25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가 양산천 변에 조성한 유채화 단지.
양산시가 양산천 변에 조성한 유채화 단지.

경남 양산시가 4계절 아름다운 도시 조성을 위해 역량을 쏟고 있다. 이는 시민 정서함양과 힐링공간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양산시는 2018년부터 하북면 용연리의 초화류 육묘장에서 매년 100만본의 꽃을 생산해 시가지 꽃길조성에 사용하는 등 도시 미관 개선에 힘쓰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올 봄에 양산천변, 황산공원, 부산대 유휴부지 등 20ha에 꽃단지를 조성했다. 4월 양산천변의 유채 개화를 시작으로 5~6월에는 황산공원 중부광장에 꽃양귀비, 안개초, 튤립 등이 만개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삭막한 도시의 미관 개선을 위해 꽃탑, 화분, 화단, 꽃다리 등 700여개를 시가지 곳곳에 설치하는 한편 지하차도, 교량 등에 피튜니아 걸이화분을 설치했다. 또 황산공원에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댑싸리, 코스모스를 심어 시민들에게 힐링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매년 10월에는 시에서 직접 생산한 4만4000여점의 국화를 전시하는 행사를 갖고 있다.

특히 꽃을 보기 힘든 겨울철에는 황산공원 중부광장에 불빛정원을 조성해 12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선보이는 등 사계절 아름다운 볼거리 제공으로 꽃의 도시 양산을 알리고 있다. 김갑성기자 gskim@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곳곳 버려진 차량에 예산·행정 낭비
  • 궂은 날씨에도 울산 곳곳 꽃놀이 인파
  • 확 풀린 GB규제…울산 수혜 기대감
  • [송은숙 시인의 월요시담(詩談)]복효근 ‘목련 후기(後記)’
  • [기고]울산의 랜드마크!
  • 이재명 대표에서 달려든 남성, 사복경찰에게 제압당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