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2019 임협 장기화·노노갈등 겹쳐
상태바
현대중공업, 2019 임협 장기화·노노갈등 겹쳐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0.02.13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고자 복직문제 조율 실패

使 ‘임협 분리’…勞 ‘병합을’

2020년 임단협 통합 가능성도

대의원 선거구 조정 내부갈등

노조 중앙선관위·운영위 이견

올해 사업 차질 불가피 전망
▲ 자료사진
현대중공업 노사가 해를 넘겨 재개한 2019년 임금협상 집중교섭에서도 좀처럼 타협점을 찾지 못하며 임협이 장기화 국면으로 돌입했다. 2020년 임단협과 병행 교섭이 진행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노조는 대의원 선거구 조정을 둘러싼 내부 갈등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13일 현대중공업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2019년 임협 관련 44차 교섭을 가졌으나 입장차만 확인했다. 당초 이날 교섭 전 사측이 새로운 제시안을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노사 양측이 해고자 복직문제를 둘러싸고 사전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해 불발됐다.

당초 사측은 임협과 현안문제(해고자 복직과 징계자 문제 해결)는 별도로 분리하자는 입장이었고, 노조는 함께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팽팽히 맞서오다, 사측이 일부 수용하면서 물꼬가 트였으나 합의에는 실패했다. 노사 양측은 해고자를 전원 구제하느냐, 일부만 구제 하느냐를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2019년 임협은 큰 변수가 생기지 않는 한 상반기 중 시작 예정인 2020년 임단협과 병행 교섭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노사는 통상 5월초 상견례를 갖고 그해 임단협을 시작한다.

노사는 실제 지난 2017년에도 2016년 임단협·2017년 임협을 함께 교섭을 진행한 바 있다.

임협 교섭이 지지부진하고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조합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조합 내부에서는 “해고자 복직문제는 별도로 해야한다”는 의견과 “해고자 복직문제를 함께 다뤄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이런 가운데 노조는 대의원 선거구 조정 등을 둘러싼 내부 갈등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선거를 주관하는 노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노조의 중요 현안을 심의·의결하는 운영위원회가 대의원 선거구 개편 및 획정과정에서 이견을 보이고 규정 위반 문제까지 제기되면서 마찰을 빚고 있다.

지역 노동계에서는 실리 성향의 지지를 받는 운영위와 강성인 전·현직 집행부의 영향력이 큰 선관위의 갈등이 양 진영간 기싸움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선관위와 운영위의 대립 양상 속 대의원 선거가 계속 미뤄지면서 노조가 올해 계획한 주요 사업들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차형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공론화 실패 인정해야”
  • “삼산 노른자위 땅 공영주차장 짓는 건 잘못된 행정”
  • 이상옥 시의원, 생태계 교란어종 퇴치 방안 간담회
  • “자치경찰제 시범 공모 적극 추진을”
  • 박병석 의장 “타협의 국회, 중진들이 마중물 역할 해주길”
  • 박성민 의원, LH사장 상대 다운2지구 홍수 대책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