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둘레길 돌며 AR(증강현실) 체험하세요
상태바
동서발전 둘레길 돌며 AR(증강현실) 체험하세요
  • 기자명
  • 승인 2020.02.13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본사 사옥 주변으로

770m 길이 산책로 개방

교육·홍보 콘텐츠 제공

앱 다운받아 실행 가능
울산 우정혁신도시에 본사를 둔 한국동서발전이 증강현실(AR)을 체험할 수 있는 ‘에너지 둘레길’을 조성해 지역주민들에게 개방했다.

증강현실은 사용자의 현실 세계에 가상의 물체나 이미지를 겹쳐 보여주는 기술이다.

이 둘레길은 울산 중구 성안동 소재 본사 사옥 주변을 둘러싸는 외곽 순환형 약 770m 규모로 종합안내판, 정원, 아쿠아리움, 태양광발전, 지열발전, 풍력발전 등 증강현실 체험이 가능한 6개의 구역으로 조성돼있다. 각 구역에는 동서발전이 제작한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앱) ‘동서발전을 AR(알)고 싶니’를 사용해 자연·교육·홍보 등 다양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앱은 플레이스토어에서 ‘동서발전을 AR(알)고 싶니’를 검색해 다운받을 수 있다고 동서발전측은 설명했다.

앱을 실행하면 메인 화면에 6곳의 증강현실 체험존이 표시되고 에너지 둘레길에 설치되어있는 이미지를 인식하면 증강현실 체험이 가능하다. 태양광, 지열, 풍력 발전 구역에서는 각 발전설비의 설치과정부터 실생활 적용까지의 흐름을 애니메이션으로 한눈에 볼 수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동서발전을 방문하는 내방객이나 지역주민들이 전력을 만드는 과정을 이해하기 쉽게 정보를 제공해 발전산업에 대한 이해를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형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공론화 실패 인정해야”
  • “삼산 노른자위 땅 공영주차장 짓는 건 잘못된 행정”
  • 이상옥 시의원, 생태계 교란어종 퇴치 방안 간담회
  • “자치경찰제 시범 공모 적극 추진을”
  • 박병석 의장 “타협의 국회, 중진들이 마중물 역할 해주길”
  • 박성민 의원, LH사장 상대 다운2지구 홍수 대책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