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기업 채용에까지 영향
상태바
신종코로나, 기업 채용에까지 영향
  • 이형중 기자
  • 승인 2020.02.13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기·면접전형 진행 고심

사람인, 358개사 대상 조사

대기업 43% 채용계획 변경

기업 13% 상반기 채용 취소
▲ 자료이미지
상반기 공채 시즌을 앞두고 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에 취업시장도 타격을 받고 있다. 대규모 지원자들이 몰리는 필기시험, 면접 전형 진행에 대한 기업들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1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58개사를 대상으로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채용계획 변동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26.5%)이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특히 대기업은 43.5%가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도 각각 28.3%, 24.8%가 채용 계획을 바꾸기로 했다.

구체적인 변경 사항은 ‘채용 일정 자체를 연기한다’는 답변이 6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면접 단계 최소화’(22.1%), ‘채용 규모 최소화’(18.9%), ‘화상 면접 진행’(3.2%), ‘필기시험, 인·적성 시험 폐지’(2.1%) 등 절차 축소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예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겠다는 응답도 12.6%로 집계됐다.

채용 계획을 바꾸지 않는 기업(263개사)은 그 이유로 ‘이미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어서’(38.8%,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고, ‘신규 채용이 급해서’(37.6%) 응답이 뒤를 이었다.

채용진행에 대한 부담감은 있지만 전형을 이미 진행중이거나 인력충원이 급해 채용 계획을 변경하기 어려운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마스크 착용 등 위생관리만 철저하면 문제없어서’(29.3%), ‘전형 응시인원이 많지 않아서’(1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 기업은 채용을 예정대로 진행하는 대신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를 권고(54.4%, 복수응답)하고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지급’(51.7%)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응답 기업의 35.5%는 채용 진행이 부담스럽다고 답했으며 가장 부담스러운 전형으로 면접(69.3%)을 꼽았다. 이형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공론화 실패 인정해야”
  • “삼산 노른자위 땅 공영주차장 짓는 건 잘못된 행정”
  • 이상옥 시의원, 생태계 교란어종 퇴치 방안 간담회
  • “자치경찰제 시범 공모 적극 추진을”
  • 박병석 의장 “타협의 국회, 중진들이 마중물 역할 해주길”
  • 박성민 의원, LH사장 상대 다운2지구 홍수 대책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