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부세 대폭감소 예상, 양산시 내년사업 차질우려
상태바
지방교부세 대폭감소 예상, 양산시 내년사업 차질우려
  • 김갑성 기자
  • 승인 2023.11.2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정부의 지방교부세 대폭 감소가 예상됨에 따라 양산시 재정운영에 난항이 에상된다.

21일 양산시에 따르면 시는 내년도 시 보통교부세가 종전 대비 700억원 이상이 감액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올해에도 당초 3500억원의 보통교부세가 배정될 것으로 예시됐지만, 실제는 예시액보다 무려 600억원 이상 감액돼 내려왔다. 지난해보다 100억원 이상 감액 규모가 커진 셈이다. 이는 정부의 긴축재정 여파 때문이다.

이에 현재 추진 중인 시의 각종 사업에도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내년도 보통교부세가 대폭 감액되면서 신규 사업 등의 차질과 함께 상당수 계속사업도 사업비를 줄이는 등 긴축재정 운용이 예상된다.

실제 양산 어곡공단 폐수처리장의 경우 내년 예산에 국비 13억원이 반영되지 않아 계획된 고도폐수처리시설 증설 공사가 어렵게 됐다. 이로 인해 수백억원을 투자해 어곡공단에 입주하려는 2개 업체가 부지를 매입하고도 공장건축이 되지 않아 기한 내 이전을 하지 못하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김갑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맨발산책로 조성붐 ‘자연환경 훼손’ 찬반 논란
  • [최석영의 버섯이야기(46)]장마, 야생버섯 입문의 최적기
  • 모든 빵이 천원…순식간에 동난다
  • [경상시론]도시와 산업의 조화 - 남목 산업단지 경관디자인의 혁신적 방향
  • 울산금연지원센터, 금연 성과대회 ‘우수’ 선정
  • ‘연구행정 지식잔치 in UNIST’ 성료, 18개 강연·기관 교류 등 유익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