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오름동맹 경제성장 新거점화 맞손
상태바
해오름동맹 경제성장 新거점화 맞손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3.11.22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일 롯데호텔 울산에서 열린 ‘2023년 하반기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에서 김두겸 울산시장(가운데)과 이강덕 포항시장(왼쪽), 주낙영 경주시장이 해오름동맹 상생협력 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해오름동맹’ 도시인 울산·경주·포항시가 초광역 교통망·인프라 구축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성장 거점지역으로 발돋움한다.

울산·경주·포항시가 21일 공동선언문에 서명하며,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날 롯데호텔 울산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2023 하반기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에는 김두겸 울산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3개 도시 각 단체장과 실·국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해오름동맹 도시발전 전략 연구 최종 보고회와 해오름동맹 상생협력 공동선언문 서명 등으로 진행됐다.

해오름동맹 상생협력 공동선언문에는 3개 도시를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거점으로 육성해 시민이 행복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3개 도시는 선언문에서 단일 경제권 성장, 초광역 교통망 형성, 광역문화 관광권 조성, 도시 안전망 구축에 상호 협력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번 선언문은 앞서 ‘해오름동맹 도시발전 전략 연구’에서 제안된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됐다.

이날 ‘해오름동맹 도시발전 전략 연구 최종 보고회’도 함께 마련됐다. ‘우리나라 대도시권을 선도하는 해오름동맹’을 비전으로 하는 전략 연구는 기존 공동협력사업의 성과를 분석해 공간거점 위주의 도시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신규 협력사업 발굴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친환경 에너지 기반 탄소중립 실현 △지속 연계 협력을 통한 도시권 경쟁력 강화 △해오름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증대 등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핵심 선도 사업은 해오름 친환경 첨단산업지대 구축, 세계적인 강·산·바다 정원도시 조성, 친환경 광역 대중교통망체계 구축, 해오름 대도시권 형성을 위한 공간 거점 육성 등이다.

연구를 통해 발굴된 사업은 최종 보고회에서 제안된 내용과 도시 간 실무협의회를 거쳐 12월 말 최종 확정된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지방시대를 맞아 3개 도시가 다양한 부문에서 상생협력을 지속해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민 삶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오름동맹은 밀접한 생활권인 울산·경주·포항 3개 도시가 울산~포항 간 고속도로 개통을 계기로 2016년 6월 결성했으며, 이후 다양한 상생협력 공동사업을 추진 중이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최초 수소발전소 첫삽…내년 상업가동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