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소토초 이전 차질 우려, 기존 학교 부지 매각 늦어져
상태바
양산 소토초 이전 차질 우려, 기존 학교 부지 매각 늦어져
  • 김갑성 기자
  • 승인 2024.05.17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양산시 상북면 소토초등학교 이전 사업이 기존 학교 부지 매각 지연으로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양산시와 양산교육지원청은 최근 양산비즈니스센터 세미나실에서 소토초등학교 이전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하반기 양산교육청이 양산시에 소토초등 이전을 위해 기존 학교 부지(2만1110㎡)와 건물을 매입해 달라고 요청한 이후 처음 열렸다. 하지만 이전과 관련한 문제 해결의 실마리는 찾지 못한 채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교육청은 지난해 11월 소토초등 이전을 위해 양산시가 학교 부지를 매입해 달라고 권유했다. 하지만 양산시는 시 예산으로 매입은 불가하다고 통보했다. 이에 양산교육청은 소토초등 부지 매각을 위해 공매 외에 다른 방안을 찾고 있지만,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전 사업비로 충당될 기존 학교 부지 매각이 늦어지면서 소토초등 이전이 더 지연된다는 점이다.

양산교육청은 기존 소토초등 체육관 BTL 건립 사업 기한이 만료되는 오는 2028년 9월까지 상북면 대석리 학교 부지로 소토초등을 이전할 계획이다. 이런 일정을 맞추려면 늦어도 올해 중에 학교 부지 매각이 이뤄져야 한다. 김갑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도시철도 1호선, 정차역 총 15개 조성
  • ‘녹슬고 벗겨진’ 대왕암 출렁다리 이용객 가슴 철렁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동구 주민도 잘 모르는 이 비경…울산시민 모두가 즐기게 만든다
  • [창간35주년/울산, 또 한번 대한민국 산업부흥 이끈다]3년뒤 가동 年900억 생산효과…울산 미래먹거리 책임질 열쇠
  • 제2의 여수 밤바다 노렸는데…‘장생포차’ 흐지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