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회복세…울산은 하락
상태바
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회복세…울산은 하락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4.06.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전국 아파트 경매지표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이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울산의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하락폭은 상승 기류를 타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10일에 발표한 ‘2024년 5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2903건으로 전달(3144건) 보다 241건이 줄었지만, 낙찰가율은 석 달 연속 85% 선을 웃돌며 회복세를 보이는 분위기다.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2903건 중 1103건이 낙찰되면서 낙찰률은 전월(40.6%) 보다 2.6%p 하락한 38.0%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85.4%로 전달(86.1%) 대비 소폭(0.7%p) 떨어졌다. 평균 응찰자 수는 7.8명으로 전달(8.0명)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서울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275건으로 전달(351건) 보다 76건이 줄었다. 낙찰률은 42.5%로 전월(45.3%) 대비 2.8%p 떨어졌지만, 유찰된 건수보다 신건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진 탓에 낙찰률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낙찰가율도 전달(90.6%) 대비 1.5%p 내린 89.1%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85% 선을 넘어서고 있다.

경기 아파트 진행건수는 599건으로 전달(650건) 보다 51건이 감소했다. 낙찰률은 40.4%로 전달(47.4%) 대비 7.0%p 하락했으며, 낙찰가율은 86.4%로 전월(87.7%) 보다 1.3%p 떨어졌다. 평균 응찰자 수는 10.1명으로 전월(11.4명) 대비 1.3명이 감소했지만, 6개월 연속 두 자릿수의 높은 경쟁률을 유지하고 있다.

인천 아파트는 진행건수는 270건으로 전달(217건) 보다 약 24%가 늘었고, 낙찰률은 38.9%로 전월(35.0%) 보다 3.9%p 상승했다. 낙찰가율은 전달(79.3%) 대비 3.2%p 오른 82.5%를 기록했는데,비신축급 아파트가 비교적 높은 수치를 보이면서 전체 낙찰가율 상승을 견인했다.

지역 5대 광역시에서는 대구와 부산, 광주 아파트 낙찰가율이 상승했다.

대구 아파트는 전달(85.4%) 보다 1.5%p 상승한 86.9%로 지난 2022년 4월(91.9%)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산은 1.2%p 상승한 79.0%, 광주는 0.6%p 오른 83.3%로 집계됐다.

이와 달리 대전(87.6%)은 전월(87.7%) 대비 0.1%p 내렸고, 울산(82.7%)은 전달(87.2%) 대비 4.5%p 하락하며 지역 5대 광역시 중 낙찰가율 하락폭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 8개 도중에서는 강원(92.9%) 아파트 낙찰가율이 전달(83.8%) 보다 9.1%p 오르면서 2022년 9월(99.4%) 이후 1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90% 선을 넘겼다. 경남(81.0%)과 충북(87.8%)이 각각 3.8%p, 2.6%p 상승했고, 충남(82.3%)은 전달 보다 0.3%p 올랐다. 76.4%를 기록한 전북은 4.2%p 하락했고, 경북(80.0%)이 3.8%p, 전남(78.8%)은 1.1%p 떨어졌다. 진행건수 23건 가운데 14건이 낙찰된 제주 아파트 낙찰가율은 80.0%, 19건 중에서 9건이 낙찰된 세종은 82.8%로 집계됐다. 전상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