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만 울주군민 ‘KTX-이음 남창역 정차’ 촉구
상태바
23만 울주군민 ‘KTX-이음 남창역 정차’ 촉구
  • 정혜윤 기자
  • 승인 2024.06.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 울주군 12개 읍·면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가 10일 울주군청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23만 울주 군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KTX-이음 남창역 정차를 재차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울산 울주군 12개 읍·면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가 10일 울주군청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23만 울주 군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KTX-이음 남창역 정차를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박순동 울주군 12개 읍·면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회장을 비롯한 각 읍·면 주민자치위원장들은 “많은 주민들이 울주군 발전을 위해 반드시 KTX-이음이 남창역에 정차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고 유치 열기 또한 뜨겁다”며 “이에 울주군 12개 읍·면 주민자치위원장들도 함께 동참하며 정차가 되는 날까지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온산공단 대단위 확장에 따른 주요 교통수단 △국가균형발전과 지방소멸 예방 △원전사고 등 재난재해 발생 시 비상교통수단 활용 등 3가지 이유로 남창역 정차를 주장했다.

협의회는 “울주 남부권 일대는 샤힌 프로젝트 등 향후 대규모 인구 유입에 대비한 교통 환경 개선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며 “또한 앞선 정책 효과 분석에서도 연 13만명 이상 철도 이용 수요가 존재하는 등 유치 타당성이 충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혜윤기자 hy040430@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