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내비게이션 고도화’로 침수사고 예방한다
상태바
현대차·기아 ‘내비게이션 고도화’로 침수사고 예방한다
  • 서정혜 기자
  • 승인 2024.07.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차·기아가 10일 서울 한강홍수통제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환경부와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기아가 여름철 호우로 인한 침수사고 예방을 위해 정부와 함께 내비게이션 고도화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10일 서울 한강홍수통제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환경부와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송창현 현대차·기아 AVP 본부장, 황종성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은 여름철 호우로 인한 침수 사고에 대비해 자동차 내비게이션에 실시간 홍수 위험 경보 알림 서비스를 제공해 안전을 강화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협약으로 과기정통부는 프로젝트를 총괄해 협업 체계를 구성하고 침수 정보 외에도 다양한 재난 상황에 대비한 내비게이션 개선 방향을 조율한다.

환경부는 홍수 위험 정보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에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게 체계를 구축한다.

각 기업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에서 중계한 데이터를 침수 위험 인근 운행 차량에 내비게이션을 통해 전달한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4일부터 관련 알림 서비스를 제공 중으로 기존 침수 통제 정보 알림에 더해 실시간 홍수 경보에 따른 침수 위험 구간 및 댐 방류에 따른 위험 안내 정보를 추가로 안내한다.

현대차 이용 고객은 알림을 통해 위험 구간을 우회하거나 진입 전 감속하는 등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알림 서비스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가입된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차량이면 별도 조치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송창현 현대차·기아 AVP 본부장은 “실시간 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위한 민·관 데이터 공유 및 기술 고도화 협업 체계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현대차·기아는 더욱 신속하게 정부와 협업 체계를 구성하고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전국 주요 교차로의 실시간 교통 신호 데이터를 공유받는 등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 서정혜기자 sjh3783@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맨발산책로 조성붐 ‘자연환경 훼손’ 찬반 논란
  • [최석영의 버섯이야기(46)]장마, 야생버섯 입문의 최적기
  • 모든 빵이 천원…순식간에 동난다
  • [경상시론]도시와 산업의 조화 - 남목 산업단지 경관디자인의 혁신적 방향
  • 울산금연지원센터, 금연 성과대회 ‘우수’ 선정
  • ‘연구행정 지식잔치 in UNIST’ 성료, 18개 강연·기관 교류 등 유익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