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발족
상태바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발족
  • 김현주
  • 승인 2020.03.25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 울산 내 92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이하 울산운동본부)를 발족하고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하 맥스터) 건설 반대 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 울산 내 92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이하 울산운동본부)를 발족하고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하 맥스터) 건설 반대 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울산운동본부는 24일 울산시청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시민인 우리는 월성 핵발전소 문제의 당사자로서 핵쓰레기장 추가 건설을 반대한다. 주민투표를 성사시켜 울산시민 안전을 지키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월성 핵발전소 반경 20㎞ 이내에 포함된 북구 인구는 약 21만8000명이며, 반경 30㎞ 이내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에는 울산시민 102만명이 산다. 그러나 산업부는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울산시민을 배제한 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용후핵연료 보관 냉각수가 증발하면서 방사성물질이 대량 방출될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아직도 사용후핵연료 최종처분장 대책 없이 임시 저장시설만 지어 보관중이다”면서 “울산시청 반경 30㎞ 이내에 전국 사용후핵연료 발생량의 70%가 쌓여있다”고 주장했다. 

울산탈핵 등은 지난 2월19일 산업부에 울산 북구 주민 1만여명이 서명한 ‘고준위 핵폐기물 월성 임시저장소 추가 건설 찬반 주민투표 청원서’를 제출했다. 산업부는 오는 30일께 답변을 줄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는 “만약 산업부가 주민투표를 추진하지 않는다면 민간 주도 주민투표를 통해 핵 쓰레기장 건설을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김현주기자 khj1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통합당 울산 남구을 경선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승리
  • 신앙과삶-울산라펠, 미자립교회 목회자 대상으로 ‘맞춤셔츠’ 후원 행사 진행
  •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중부종합사회복지관, 취약계층 봄꽃화분 나눔 및 방역소독 실시
  • 울산총선 후보자 TV 토론회 3~9일 생방송
  • 민주 ‘코로나 일꾼론’ vs 통합 ‘경제실정 심판론’
  • [4·15 총선]울산 선거구별 쟁점 지상토론회 (6·끝) 울주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