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가구주 30% “내년에 재정상태 나빠질 것”
상태바
울산 가구주 30% “내년에 재정상태 나빠질 것”
  • 이우사 기자
  • 승인 2020.03.25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조사에서 22.2% 기록

2년만에 7.8%p 더 부정적 답변

부·울·경 중 가장 높은 증가폭
조선, 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침체 등으로 지난해 울산 가구의 30%가 내년에 재정상태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부산·울산·경남 지역민의 생활실태와 의식’ 조사결과에 따르면 울산 19세 이상 가구주 30%가 내년에 재정상태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중 24%는 ‘약간’, 6%는 ‘매우’라고 답했다. 울산은 지난 2017년 조사에서 재정상태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중이 22.2%에서 2년만에 7.8%p 늘어나 부울경 지역에서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울산을 포함해 경남(27.3%), 부산(26.5%) 등 세지역 모두 전국 평균(22.2%)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가구의 재정상태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울산의 가구는 20.6%로, 2년 전 조사결과 24.4%보다 3.8%p 낮아졌다.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중은 49.4%였다. 울산은 1년 전과 비교해 소득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비중은 줄고, 부채가 ‘증가했다’고 응답한 이는 늘어났다.

소득이 증가했다고 답변한 울산의 가구는 14.1%로 2017년 조사결과(15.6%)에 비해 1.5%p 감소했다. 반면 1년 전보다 가구 부채가 증가했다고 응답한 비중은 24.3%로 2년 전보다 1.9%p 증가했다. 고용 안정성과 관련해서는 울산의 19세 이상 인구 61.2%가 실직·이직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58.8%)과 경남(56.9%)은 전국 평균(59.1%)보다 낮았으며, 울산은 전국 평균보다 2.1%p 높았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통합당 울산 남구을 경선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승리
  • 신앙과삶-울산라펠, 미자립교회 목회자 대상으로 ‘맞춤셔츠’ 후원 행사 진행
  •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중부종합사회복지관, 취약계층 봄꽃화분 나눔 및 방역소독 실시
  • 울산총선 후보자 TV 토론회 3~9일 생방송
  • 민주 ‘코로나 일꾼론’ vs 통합 ‘경제실정 심판론’
  • [4·15 총선]울산 선거구별 쟁점 지상토론회 (6·끝) 울주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