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 “총선 후보자·정당 혐오 표현 감시”
상태바
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 “총선 후보자·정당 혐오 표현 감시”
  • 이왕수 기자
  • 승인 2020.03.26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는 25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울산지역 국회의원 후보자 및 정당의 혐오 표현을 감시하는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울산시민연대, 울산여성의전화,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울산지부, 민중당·정의당·노동당 울산시당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가 타인에 대한 증오와 혐오의 언설이 난무하는 장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총선에서 혐오에 동조한 정치인은 반드시 퇴출되도록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통합당 울산 남구을 경선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승리
  • 신앙과삶-울산라펠, 미자립교회 목회자 대상으로 ‘맞춤셔츠’ 후원 행사 진행
  •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중부종합사회복지관, 취약계층 봄꽃화분 나눔 및 방역소독 실시
  • 울산총선 후보자 TV 토론회 3~9일 생방송
  • 민주 ‘코로나 일꾼론’ vs 통합 ‘경제실정 심판론’
  • [4·15 총선]울산 선거구별 쟁점 지상토론회 (6·끝) 울주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