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秋 아들 의혹’ 국방부 등 압수수색
상태바
檢 ‘秋 아들 의혹’ 국방부 등 압수수색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0.09.15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대 휴가연장 문제 관련

서버기록 등 전산자료 확보

여야 연일 격한 공방 계속

秋 대정부질문 답변 관련

국민의힘 “오만하다” 맹공

與 “실체 없는 의혹” 방어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특혜 휴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관계자들이 15일 오후 용산 국방부 민원실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과 관련해 15일 국방부를 압수수색 했다.

서울 여의도 정치권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덕곤 부장검사)는 이날 국방부 감사관실과 민원실, 국방전산정보원 등에 수사관들을 보내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된 전산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또 오전부터 충남 계룡대에 있는 육군본부 직할부대인 정보체계관리단도 압수수색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2017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미2사단지역대 소속 카투사로 복무하면서 총 23일에 걸쳐 1·2차 병가와 개인휴가를 연달아 사용했다.

이 과정에서 추 장관 부부와 전 보좌관 등이 휴가 연장 문제로 군 관계자에게 수차례 문의 전화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군부대 행정업무를 관리하는 연대통합행정업무시스템에 기록된 서씨의 2017년 6월15일 2차 병가 면담 기록에는 휴가와 관련해 “부모님과 상의했는데 부모님께서 민원을 넣으신 것으로 확인”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애초 민원내용에 대한 녹취파일이 보관 기간인 3년이 지나 국방부 콜센터의 저장 체계에서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메인 서버에는 남아있는 것으로 이날 파악됐다.

또 국방부 민원실에 걸려온 전화번호 등을 포함한 통화 기록 역시 저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계룡대 육군정보체계관리단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가 소속됐던 한국군지원단을 육군본부 인사사령부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의혹 관련 기록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이러한 자료들을 연대통합행정업무시스템에 기록돼 있는 두 차례의 면담 기록과 대조하는 등 수사를 거쳐 서씨의 휴가명령서를 비롯한 관련 서류가 누락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다.

여야 정치권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격한 공방을 펼쳤다.

야당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을 겨냥, “정의와 진실과 싸우려 하지 말고 조속히 결단하라”고 했고, 곽상도 의원은 “국민들에게 변명만 늘어놓은 것만으로도 이미 장관을 그만둬야 하는 충분한 이유”라고 지적했다.

특히 국민의힘은 추 장관의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 내용과 태도를 성토했다. 주 원내대표는 “남편과 주말부부라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했는지 확인하지 않았다, 보좌관에게는 확인하고 싶지 않다, 이런 오만한 답변이 어디 있나”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민의힘이 제기해온 추 장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의혹이 실체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방어에 총력을 쏟아부었다.

민주당은 전날 대정부 질문을 거치며 휴가와 관련한 객관적 사실 관계가 드러났다고 판단하고 논란이 진정 국면에 들어서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작업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광역자활센터, '제1기 자활서포터즈단_자라나라(ZALANALA)' 발대식 개최
  • 울산사회복지협의회, 낙과배로 만든 배잼 지역 사회복지시설에 전달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5일, 울산중구청, 울산동부경찰서, 오덱 온산공장, (재)경주화백컨벤션뷰로 헌혈
  • 북카페와인바 노을, 24일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과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협약’ 체결
  • 캠핑, 낚시 모두 모인 레저용품 상설할인매장 트래블러 ‘울산점’, 성황리 오픈
  • 임대료 인하 요구 등 ‘코로나 극복 법안’ 국회 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