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수의 시조산책(73)] 반송 - 조경선
상태바
[김정수의 시조산책(73)] 반송 - 조경선
  • 홍영진 기자
  • 승인 2020.09.16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바람에 깜짝 놀란 비둘기의 날갯짓
몇 밤을 파르르 떨며 다문 입이 말랐다
푸른 날 던져진 나처럼 찢겨 온 첫 시집

▲ 김정수 시조시인

깊은 골짜기에서 길을 잃고 윙윙거리며 돌아다니다 시퍼렇게 날을 세워 치훑고 내리훑고 불어대는 왜바람은 ‘비둘기 날갯짓’. 주인을 찾지 못하고 사시나무 떨듯 몸을 부들부들 떨며 되돌아온 우편물, 시인은 지나간 젊은 날에 잠시 천길만길 떨어졌던 한때를 생각한다.

찢어져 너덜거리는 걸음으로 되돌아온 ‘첫 시집’을 보는 순간 얼마나 심산했을까. 숨소리를 낮추고 마른 입술마저 앙다문 채, 우편함에 담겨있는 ‘푸른 날’의 그 시집! 김정수 시조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시설공단, 지역 내 국가유공자 독거어르신 30가구 대상 명절음식 나눔 행사 진행
  • 울산 북구 해안가에서 북한 추정 목선 발견
  • 울주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취약가정 대상 맞춤형 긴급지원물품 지원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추석 연휴 맞이 청렴 캠페인 실시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9일, 한국폴리텍대학 울산캠퍼스, 유성여자고등학교, 롯데백화점 울산점, 현대자동차 헌혈
  • 울산병원 노사, 임단협 타결 ‘11년 연속 무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