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국내 도입 일정 2월 초로 당겨진다
상태바
백신 국내 도입 일정 2월 초로 당겨진다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1.01.21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센터 전국 250곳 지정

위탁의료기관도 1만곳 운영

다음주초께 최종 선정 계획
▲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백신보관용 초저온냉동고 생산 회사인 경기 동두천시 일신바이오베이스 본사를 방문해 홍성대 대표이사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내달 초에 국내에 처음 들어오게 될 것으로 보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을 위해 전국에 접종센터 250곳을 지정해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백신 도입 일정이 당초 2월 말에서 2월 초로 앞당겨져 설 전에 첫 백신이 들어올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백신 접종을 시행할 위탁의료기관과 접종센터 지정 일정을 서두르고 있다”고 했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위탁의료기관 및 접종센터 지정·운영 등 백신 접종준비와 시행을 담당한다.

백신 접종을 시행하는 위탁의료기관은 약 1만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지정·운영한다.

박 담당관은 “위탁의료기관의 경우 기존에 독감예방접종을 위해 지정한 병원 2만곳 가운데 적정한 1만곳을 추리면 돼 지정에 큰 문제가 없다. 접종센터는 조건이 까다로운데 총 250곳을 지정·운영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접종센터는 시·군·구(구는 행정구 기준)당 1곳 이상씩 설치하고 인구수 50만명 이상인 곳에서는 3곳을 둔다.

접종센터는 하루에 많게는 3000명이 접종하게 되는 점을 고려해 자연환기가 가능하고 거리두기에 충분한 면적을 갖춘 지상 시설·초저온 냉동고 24시간 가동을 위한 자가발전시설 보유·접종 전·후 대기시설 확보 용이·교통 편의성 양호 등의 요건을 충족하도록 세부 기준을 정했다. 이에 따라 체육관이나 시민회관 등 대규모 공공시설을 우선 활용하도록 하고 운동장, 공원, 공연장 등도 후보지로 선정했다.

전날까지 접수된 후보지 150곳 가운데 실내체육관이 93곳, 공연·문화시설 30곳, 의료시설 12곳, 유휴지·운동장·공원 10곳, 관공서 등은 5곳이다.

박 담당관은 “내일까지 지자체에서 후보지를 제출받은 뒤 질병관리청과 함께 심사해 다음 주 초께 최종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 고 박칠선 씨(시각장애인)가 기탁한 후원금으로 13명 학생들에게 장학금 전달
  • 울산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 개관 18주년 맞아 '시복이의 18K 라디오' 2부작 진행
  • 울산지역 26일 백신접종 시작, 제1호는 이동훈 길메리요양병원 부원장
  • 울산동구노인복지관, 정월대보름 맞이 비대면 이벤트 실시
  • 울산광역자활센터, 고래의꿈 200만 원 개화방 100만 원 각각 후원 받아감염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방역실시
  • 울산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긴장속 편안하게 치러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