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 “文정부 국가채무 증가속도 너무 빠르다”
상태바
서범수 “文정부 국가채무 증가속도 너무 빠르다”
  • 이왕수 기자
  • 승인 2021.04.06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빚 226만원 늘어난 1635만원
▲ 서범수(울산울주·사진) 국회의원
서범수(울산울주·사진) 국회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국가채무 증가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정부가 의결한 2020 국가결산보고서를 보면 국민이 갚아야 할 1인당 국가채무가 1635만원에 달하고, 1년 전보다 1인당 빚이 226만원 증가했다”며 “재난지원금으로 4인 가구당 100만원을 받았지만, 사실은 4인 가구당 904만원 빚이 더 늘어난 셈”이라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고리대금 사채업자도 아니고 이렇게 빚을 늘여도 되냐”며 “문 정권과 집권당은 그동안 우리의 빚으로 생색을 냈다, 우리의 후세대와 청년들에게 전가한 빚은 누가 책임지냐”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대한민국을 책임질 우리의 미래세대인 청년들과 아이들을 위해 빚 잔치 국가를 만든 문 정권과 집권당을 반드시 (4·7 재보궐선거에서) 심판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수중환경보호협회,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생태계교란종 거북이 퇴치활동' 벌여
  • 울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울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 장애가정에 맞춤형 주택 개조 전달식 가져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19일, 현대E&T, 포항예술고등학교 헌혈
  • 野,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 철회 촉구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3파전 본격 레이스
  • 울산 중구의회 ‘행정·복지 달력 제작 조례’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