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시장 선거, 국힘 오세훈·박형준 압승 전망
상태바
서울·부산시장 선거, 국힘 오세훈·박형준 압승 전망
  • 김창식
  • 승인 2021.04.07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3사 출구조사 “오세훈 59%, 박영선 37.7%…박형준 64%, 김영춘 33%”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발표를 지켜보기 위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 도착,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7일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둔 것으로 예측됐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의 공동 출구조사 결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9%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7.7%)에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부산시장 보선에서도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4%를 득표해 민주당 김영춘 후보(33%)를 크게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출구조사 결과대로면 이번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민주당 후보에 20∼30%p를 넘는 큰 격차로 압승을 거두게 된다.

출구조사에는 지난 2∼3일 진행된 사전투표가 반영되지 않아 후보들의 실제 득표율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출구조사에서 압승을 거두는 것으로 예측되자 “지지·성원해준 유권자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개표가 진행되지 않아 조심스럽지만, 민심이 무섭다는 것을 느낀다”며 “이번 선거는 무엇보다 민심이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진행된 이번 재·보궐선거는 전체 유권자의 4분의 1 이상이 참여해 ‘대선 전초전’으로 평가됐다.

따라서 국민의힘 압승으로 굳어질 경우 집권 5년차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심판론에 힘이 실리며 정국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참패를 당한 여권은 일대 혁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야권은 국민의힘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세력을 키울 것으로 관측된다.   경상일보 정치부 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수중환경보호협회,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생태계교란종 거북이 퇴치활동' 벌여
  • 울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울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 장애가정에 맞춤형 주택 개조 전달식 가져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19일, 현대E&T, 포항예술고등학교 헌혈
  • 野,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 철회 촉구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3파전 본격 레이스
  • 울산 중구의회 ‘행정·복지 달력 제작 조례’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