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박구리의 홍시 서리
상태바
직박구리의 홍시 서리
  • 김경우 기자
  • 승인 2021.12.03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울산 울주군의 한 주택 감나무에서 도심의 수다쟁이인 직박구리가에서 까치밥으로 남겨진 주홍빛 홍시를 먹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2일 울산 울주군의 한 주택 감나무에서 도심의 수다쟁이인 직박구리가에서 까치밥으로 남겨진 주홍빛 홍시를 먹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2일 울산 울주군의 한 주택 감나무에서 도심의 수다쟁이인 직박구리가에서 까치밥으로 남겨진 주홍빛 홍시를 먹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은 서고 울산은 패싱 불만 폭주
  • “18억에 매입한 부지, 폐기물 처리에 100억 부담”
  • [친절한 논설실:뉴스 톺아보기]울산도 교통오지 벗고 사통팔달 철도시대 개막
  • 울산시립미술관 1호 소장품, 백남준 ‘거북’ 위용
  • 울산 남구 추억의 고교시절 특화거리 조성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 울산 첫 공공미술관 ‘시립미술관’ 문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