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 소상공인 대상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시행
상태바
경남은행, 소상공인 대상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시행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2.01.25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경남은행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은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실질적으로 부담하는 대출 금리는 1.5% 수준으로 지원 대상은 △현재 사업자등록 후 가동(영업) 중인 소상공인 △대표자 개인신용평점이 920점 이상(NICE평가정보 기준) △정부의 소상공인방역지원금 수급자 3가지 조건에 모두 해당하는 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대출 한도는 업체당 1000만원이며 대출 기간은 1년(일시상환식)이다.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BNK경남은행 전 영업점을 통해 문의 가능하며, ‘모바일 상담예약 서비스’를 통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상담 희망 날짜와 시간을 예약(신청)하면 원하는 영업점에서 대출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정윤만 여신영업본부 상무는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이용해 코로나에 따른 어려움을 극복하기를 바란다. BNK경남은행은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비롯한 중소기업 그리고 소외계층 등에 대한 지원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남알프스 완등인증서 문복산 빠지나
  • [6·1 울산의 선택]보수단일화 결렬…울산시장선거 3파전으로
  • 울산 동구 남목2동 주민자치위원회, 큰마을 저수지산림공원 플로깅 실시
  • 尹정부 울산발전 7개 약속 내놨다
  • 尹의 ‘국립종합대 울산 이전 유치’ 空約 우려
  • 울산 중구, 서부권에 실내체육시설 건립 추진